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담뱃값 인상안 발표에 KT&G 급락…왜?
입력 2014.09.11 (17:28) 수정 2014.09.11 (22:11) 경제
정부의 담뱃값 인상소식과 배당주 바람에 힘입어 연초 이후 최고 40%까지 올랐던 한국담배인삼공사(KT&G) 주가가 오늘(11일) 정부의 담뱃값 인상 계획안 발표로 5% 이상 급락했다.

이날 KT&G는 주식시장에서 전일대비 5.55% 떨어진 9만200원으로 지난 7월9일 이후 최저가를 기록했다. 지난달 7일 기록한 올해 최고치(10만4500원)에 비해서는 13.7%나 하락한 금액이다.



정부의 담배 관련 세금 인상 계획폭이 예상보다 커져 KT&G의 이익 상승폭(출고가 인상폭)을 제한했다는 점, 큰 폭의 담뱃값 인상으로 담배시장 규모가 줄어들 우려가 커진 점 등이 주가에 악재로 작용했다는 설명이다.

연초 500원 수준으로 예상됐던 담뱃값 인상폭이 9월초 1000원으로 높아졌고 실제 발표는 2000원으로 대폭 인상되면서 KT&G의 출고가 상승분이 당초 예상보다 크게 줄었다. 박애란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시장에서 KT&G에 대해서 기대했던 것은 담뱃값이 올라가면서 출고가 이익을 어느정도 확보할 수 있느냐였다"며 "정부 발표안을 보면 결과적으로 당초 예상했던 것보다 출고가 마진 상승률이 크게 줄어 주가가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통상 담뱃값에서 정부가 거둬가는 세금과 가격의 10%로 적용되는 유통마진을 제외한 금액이 출고가로 KT&G의 이익이 된다. 당초 예상대로 500~1000원가량 담뱃값이 올랐다면 출고가가 8~10%가량 오를 것으로 전망됐었는데, 이번 정부안에 따르면 출고가 인상률이 4.5%에 불과하다는 것이 박 연구원의 설명이다. 정부가 세금을 크게 올리면서 KT&G가 확보할 수 있는 이익이 크게 줄었다는 얘기다.

여기에 담뱃값 인상으로 전체 담배시장이 위축될 것으로 예상되는 부분도 주가를 끌어내렸다. 박 연구원은 "2004년 말 가격을 25%(500원) 올린 후 이듬해인 2005년 담배시장 규모가 23% 축소됐다"며 "올해 정부안대로 담뱃값이 오른다면 80%나 가격이 오르게 돼 내년 담배시장 규모도 당시 수준 이상으로 축소될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2005년 당시 23%나 위축된 담배시장 규모는 이듬해인 2006년 전년대비 6.6% 회복하는데 그쳤다.

또 가격 인상 전 담배 소비가 늘고 내년 이를 소진하면서 담배 소비가 줄어드는 역기저효과가 발생해 실제 담배시장 규모는 더 줄어들 수 있다는 것이 박 연구원의 판단이다.

다만 이와 관련해 담뱃값 인상으로 인한 시장 축소가 제한적일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이경주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 5일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담뱃값 인상이 KT&G 주가에 호재로 작용할 것"이라면서 "담배세금이 다소 높게 인상되더라도 담뱃값이 소득대비 낮은 점을 감안하면 판매량 감소가 제한적이고, 재고에 대한 평가이익이 부정적 효과를 상당부분 상쇄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 담뱃값 인상안 발표에 KT&G 급락…왜?
    • 입력 2014-09-11 17:28:59
    • 수정2014-09-11 22:11:53
    경제
정부의 담뱃값 인상소식과 배당주 바람에 힘입어 연초 이후 최고 40%까지 올랐던 한국담배인삼공사(KT&G) 주가가 오늘(11일) 정부의 담뱃값 인상 계획안 발표로 5% 이상 급락했다.

이날 KT&G는 주식시장에서 전일대비 5.55% 떨어진 9만200원으로 지난 7월9일 이후 최저가를 기록했다. 지난달 7일 기록한 올해 최고치(10만4500원)에 비해서는 13.7%나 하락한 금액이다.



정부의 담배 관련 세금 인상 계획폭이 예상보다 커져 KT&G의 이익 상승폭(출고가 인상폭)을 제한했다는 점, 큰 폭의 담뱃값 인상으로 담배시장 규모가 줄어들 우려가 커진 점 등이 주가에 악재로 작용했다는 설명이다.

연초 500원 수준으로 예상됐던 담뱃값 인상폭이 9월초 1000원으로 높아졌고 실제 발표는 2000원으로 대폭 인상되면서 KT&G의 출고가 상승분이 당초 예상보다 크게 줄었다. 박애란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시장에서 KT&G에 대해서 기대했던 것은 담뱃값이 올라가면서 출고가 이익을 어느정도 확보할 수 있느냐였다"며 "정부 발표안을 보면 결과적으로 당초 예상했던 것보다 출고가 마진 상승률이 크게 줄어 주가가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통상 담뱃값에서 정부가 거둬가는 세금과 가격의 10%로 적용되는 유통마진을 제외한 금액이 출고가로 KT&G의 이익이 된다. 당초 예상대로 500~1000원가량 담뱃값이 올랐다면 출고가가 8~10%가량 오를 것으로 전망됐었는데, 이번 정부안에 따르면 출고가 인상률이 4.5%에 불과하다는 것이 박 연구원의 설명이다. 정부가 세금을 크게 올리면서 KT&G가 확보할 수 있는 이익이 크게 줄었다는 얘기다.

여기에 담뱃값 인상으로 전체 담배시장이 위축될 것으로 예상되는 부분도 주가를 끌어내렸다. 박 연구원은 "2004년 말 가격을 25%(500원) 올린 후 이듬해인 2005년 담배시장 규모가 23% 축소됐다"며 "올해 정부안대로 담뱃값이 오른다면 80%나 가격이 오르게 돼 내년 담배시장 규모도 당시 수준 이상으로 축소될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2005년 당시 23%나 위축된 담배시장 규모는 이듬해인 2006년 전년대비 6.6% 회복하는데 그쳤다.

또 가격 인상 전 담배 소비가 늘고 내년 이를 소진하면서 담배 소비가 줄어드는 역기저효과가 발생해 실제 담배시장 규모는 더 줄어들 수 있다는 것이 박 연구원의 판단이다.

다만 이와 관련해 담뱃값 인상으로 인한 시장 축소가 제한적일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이경주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 5일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담뱃값 인상이 KT&G 주가에 호재로 작용할 것"이라면서 "담배세금이 다소 높게 인상되더라도 담뱃값이 소득대비 낮은 점을 감안하면 판매량 감소가 제한적이고, 재고에 대한 평가이익이 부정적 효과를 상당부분 상쇄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