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사 10명 중 8명 “교육과정 개정 사실 몰라”
입력 2014.09.11 (19:43) 수정 2014.09.11 (20:25) 연합뉴스
교육부가 추진 중인 교육과정 개정과 관련, 일선 교사 10명 중 8명은 개정 사실을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산하 참교육연구소와 참교육실이 지난 7월 11∼23일 전국 교사 1천5명을 대상으로 진행해 11일 공개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84.4%가 교육과정이 개정되고 있는 것을 '모른다'고 답했다.

교육과정 개정에 대한 찬반을 물었더니 응답자의 76.9%는 현 시점에서 교육과정을 전면개정하는 데 반대한다고 답했고 찬성한다는 응답은 23.1%였다.

개정에 반대하는 이유로는 '현장교사의 의견을 수렴하지 않았다'는 응답이 97.4%였고 '잦은 교육과정 개정으로 학교 현장의 혼란과 어려움이 있다', '기존 교육과정에 대한 평가가 이뤄지지 않았다' 등의 답이 뒤를 이었다.

전면개정이 적절한 시점에 대해서는 '2011 개정교육과정이 모두 적용되고 평가 작업이 끝난 2019년 이후'라는 응답이 51.6%로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2011 개정교육과정에 대한 평가 작업이 끝난 2016년 이후에 해야 한다'는 의견은 24.4%였고 '2014년 전면 개정에 동의한다'는 응답은 5.1%에 그쳤다.

문·이과 구분 폐지에 대해서는 폐지에 '찬성한다'는 응답은 59.7%, '반대한다'는 응답은 40.3%로 폐지해야 한다는 교사가 20%가량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교육과정 개정안을 심의하는 광범위한 사회적 합의기구를 만드는 데 대해서는 응답자의 89.5%가 찬성한다고 답했다.

전교조는 이러한 설문조사 결과에 대해 "현장 교사의 대다수는 국가 수준의 교육과정이 개정되고 있다는 사실조차 모르고 있었다"며 "이는 교육과정이 교육현장과 유리된 채 소수 교육부 관료들과 학자들에 의해 독점적, 폐쇄적, 일방적으로 개정되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전교조는 "교육부는 현재 진행 중인 교육과정 전면 개정작업을 중단하고 현 교육과정의 현장적용과 평가를 토대로 사회적 합의를 거쳐 교육과정을 개정하는 과정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교육과정 개편 방향은 교육현장에서 교육과정 내용을 교과를 통해 구현하는 교사와의 괴리감을 줄여 공감을 얻어야 한다"며 "정부의 교육과정 개편이 현장과 괴리가 없도록 총론이 아닌 교과별 내용 중심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총은 교육과정 개정과 관련해 ▲ 잦은 교육과정 개정에 따른 학교 현장의 피로감 최소화 방안 마련 ▲ 인성 교육이 교육과정 개정의 기본방향 돼야 ▲ 교과목 신설 등과 같은 개혁에 대한 학교현장 공감 확보 ▲ 학생·학부모·교원의 혼란과 어려움 극복 조건 충족 등을 촉구했다.

아울러 교총은 "교육과정 개편은 교육목표의 설정, 교과 간 이해관계 등 다양한 난제가 존재하는 어려운 과정"이라며 "교육부는 입을 작게 하고 귀를 크게 해 현장 교원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담는 노력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 교사 10명 중 8명 “교육과정 개정 사실 몰라”
    • 입력 2014-09-11 19:43:38
    • 수정2014-09-11 20:25:50
    연합뉴스
교육부가 추진 중인 교육과정 개정과 관련, 일선 교사 10명 중 8명은 개정 사실을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산하 참교육연구소와 참교육실이 지난 7월 11∼23일 전국 교사 1천5명을 대상으로 진행해 11일 공개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84.4%가 교육과정이 개정되고 있는 것을 '모른다'고 답했다.

교육과정 개정에 대한 찬반을 물었더니 응답자의 76.9%는 현 시점에서 교육과정을 전면개정하는 데 반대한다고 답했고 찬성한다는 응답은 23.1%였다.

개정에 반대하는 이유로는 '현장교사의 의견을 수렴하지 않았다'는 응답이 97.4%였고 '잦은 교육과정 개정으로 학교 현장의 혼란과 어려움이 있다', '기존 교육과정에 대한 평가가 이뤄지지 않았다' 등의 답이 뒤를 이었다.

전면개정이 적절한 시점에 대해서는 '2011 개정교육과정이 모두 적용되고 평가 작업이 끝난 2019년 이후'라는 응답이 51.6%로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2011 개정교육과정에 대한 평가 작업이 끝난 2016년 이후에 해야 한다'는 의견은 24.4%였고 '2014년 전면 개정에 동의한다'는 응답은 5.1%에 그쳤다.

문·이과 구분 폐지에 대해서는 폐지에 '찬성한다'는 응답은 59.7%, '반대한다'는 응답은 40.3%로 폐지해야 한다는 교사가 20%가량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교육과정 개정안을 심의하는 광범위한 사회적 합의기구를 만드는 데 대해서는 응답자의 89.5%가 찬성한다고 답했다.

전교조는 이러한 설문조사 결과에 대해 "현장 교사의 대다수는 국가 수준의 교육과정이 개정되고 있다는 사실조차 모르고 있었다"며 "이는 교육과정이 교육현장과 유리된 채 소수 교육부 관료들과 학자들에 의해 독점적, 폐쇄적, 일방적으로 개정되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전교조는 "교육부는 현재 진행 중인 교육과정 전면 개정작업을 중단하고 현 교육과정의 현장적용과 평가를 토대로 사회적 합의를 거쳐 교육과정을 개정하는 과정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교육과정 개편 방향은 교육현장에서 교육과정 내용을 교과를 통해 구현하는 교사와의 괴리감을 줄여 공감을 얻어야 한다"며 "정부의 교육과정 개편이 현장과 괴리가 없도록 총론이 아닌 교과별 내용 중심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총은 교육과정 개정과 관련해 ▲ 잦은 교육과정 개정에 따른 학교 현장의 피로감 최소화 방안 마련 ▲ 인성 교육이 교육과정 개정의 기본방향 돼야 ▲ 교과목 신설 등과 같은 개혁에 대한 학교현장 공감 확보 ▲ 학생·학부모·교원의 혼란과 어려움 극복 조건 충족 등을 촉구했다.

아울러 교총은 "교육과정 개편은 교육목표의 설정, 교과 간 이해관계 등 다양한 난제가 존재하는 어려운 과정"이라며 "교육부는 입을 작게 하고 귀를 크게 해 현장 교원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담는 노력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