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완구-박영선 회동…네탓 공방·입장차만 확인
입력 2014.09.13 (01:37) 수정 2014.09.13 (16:41) 정치
세월호 특별법 처리 문제로 국회 파행이 장기화되는 가운데,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가 오늘 두 차례 만났지만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여야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 국회 운동장에서 열린 체육 행사에 인사차 참석했다가 자리를 함께 해 20여 분 간 공개적으로 대화를 나눴습니다.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세월호 유가족은 진상조사위에 수사권·기소권을 달라고 주장하고 새정치연합은 특별검사 추천권을 요구하고 있다며 유가족과 야당의 요구사항이 먼저 통일돼야 논의가 진전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영선 새정치연합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여당과 유가족 사이에 신뢰가 없어 대화가 진척되지 않고 있다"며, 지금까지 새정치연합이 그 괴리를 메꿔왔다고 반박했습니다.

정기 국회 일정과 관련해서도 이 원내대표는 민생법안 우선 처리를, 박 원내대표는 세월호법 동반 처리를 주장해, 의견차를 좁히지 못 했습니다.

여야 원내대표는 이후 국회 인근에서 비공개로 오찬을 함께 하며 논의를 계속했지만,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헤어졌습니다.
  • 이완구-박영선 회동…네탓 공방·입장차만 확인
    • 입력 2014-09-13 01:37:44
    • 수정2014-09-13 16:41:27
    정치
세월호 특별법 처리 문제로 국회 파행이 장기화되는 가운데,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가 오늘 두 차례 만났지만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여야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 국회 운동장에서 열린 체육 행사에 인사차 참석했다가 자리를 함께 해 20여 분 간 공개적으로 대화를 나눴습니다.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세월호 유가족은 진상조사위에 수사권·기소권을 달라고 주장하고 새정치연합은 특별검사 추천권을 요구하고 있다며 유가족과 야당의 요구사항이 먼저 통일돼야 논의가 진전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영선 새정치연합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여당과 유가족 사이에 신뢰가 없어 대화가 진척되지 않고 있다"며, 지금까지 새정치연합이 그 괴리를 메꿔왔다고 반박했습니다.

정기 국회 일정과 관련해서도 이 원내대표는 민생법안 우선 처리를, 박 원내대표는 세월호법 동반 처리를 주장해, 의견차를 좁히지 못 했습니다.

여야 원내대표는 이후 국회 인근에서 비공개로 오찬을 함께 하며 논의를 계속했지만,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헤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