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진위, 카자흐스탄서 한국영화 쇼케이스 개최
입력 2014.09.13 (10:07) 연합뉴스
영화진흥위원회는 오는 15~20일 중앙아시아의 대표적인 영화제인 카자흐스탄의 유라시아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쇼케이스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지난 8월 멕시코 한국영화 쇼케이스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되는 국제 쇼케이스 행사로, 일부 아시아 및 북미에 편중된 한국영화의 수출을 다변화하고, 한국영화 산업을 알려 한국영화의 새로운 파트너를 물색하고자 기획됐다.

이창동 감독의 2011년 칸 영화제 각본상 수상작 '시'(2010)와 임권택 감독의 1990년 모스크바 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작 '아제아제 바라아제'(1989)를 포함해 '도둑들'(2012), 돼지의 왕(2011), 좋은 친구들(2014) 등 모두 7편이 현지 관객과 만난다.

이 가운데 김성훈 감독의 '끝까지 간다'는 이번 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했다.

이창동 감독은 심사위원으로, 배우 강수연은 특별 게스트로 영화제에 참여할 예정이다.
  • 영진위, 카자흐스탄서 한국영화 쇼케이스 개최
    • 입력 2014-09-13 10:07:41
    연합뉴스
영화진흥위원회는 오는 15~20일 중앙아시아의 대표적인 영화제인 카자흐스탄의 유라시아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쇼케이스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지난 8월 멕시코 한국영화 쇼케이스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되는 국제 쇼케이스 행사로, 일부 아시아 및 북미에 편중된 한국영화의 수출을 다변화하고, 한국영화 산업을 알려 한국영화의 새로운 파트너를 물색하고자 기획됐다.

이창동 감독의 2011년 칸 영화제 각본상 수상작 '시'(2010)와 임권택 감독의 1990년 모스크바 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작 '아제아제 바라아제'(1989)를 포함해 '도둑들'(2012), 돼지의 왕(2011), 좋은 친구들(2014) 등 모두 7편이 현지 관객과 만난다.

이 가운데 김성훈 감독의 '끝까지 간다'는 이번 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했다.

이창동 감독은 심사위원으로, 배우 강수연은 특별 게스트로 영화제에 참여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