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집중진단] ②유럽에 분리독립 바람…앞날은?
입력 2014.09.13 (21:21) 수정 2014.09.13 (23:0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분리독립을 원하는 지역은 영국의 스코틀랜드뿐만이 아닙니다.

스페인과 벨기에 등에서도 독립 움직임이 갈수록 거세지고 있습니다.

유럽연합이란 큰 울타리가 생겼는데, 굳이 지금 이 나라에 속해 있을 필요가 있나, 하는 생각이 커지고 있는 겁니다.

파리 김성모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붉고 노란 물결이 스페인 바로셀로나 거리를 뒤덮었습니다.

<녹취> 시위 함성 : "독립! 독립!"

오는 11월 카탈루냐 지역의 분리 독립 투표를 지지하는 시위로 백 80만 명이 모인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벨기에 북부 지역도 갈수록 분리 요구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데크민(벨기에 북부 분리주의자)

분리를 원하는 이들 지역은 같은 국가 내에서 다른 언어와 문화를 가지고 있습니다.

또 상대적으로 부유한 지역이어서, 자신들의 세금이 가난한 다른 지역에 쓰이는 것을 원치 않고 있습니다.

유럽연합, EU에 속하면 독자적인 화폐와 국경 관리가 필요 없게 되는 점도 분리 움직임을 부채질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안-마리 디에스(프랑스 국가과학연구원) : "(분리주의자들은) 국가가 작을 수록 효율적이라고 생각하며 경제적 이익을 위해 더 큰 연합체인 EU에 속하길 원합니다."

EU는 분리 독립에 반대하고 있지만 유럽의 경제적 통합은 역설적으로 내부의 분리 움직임을 가속화시키고 있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김성모입니다.
  • [집중진단] ②유럽에 분리독립 바람…앞날은?
    • 입력 2014-09-13 21:24:00
    • 수정2014-09-13 23:08:11
    뉴스 9
<앵커 멘트>

분리독립을 원하는 지역은 영국의 스코틀랜드뿐만이 아닙니다.

스페인과 벨기에 등에서도 독립 움직임이 갈수록 거세지고 있습니다.

유럽연합이란 큰 울타리가 생겼는데, 굳이 지금 이 나라에 속해 있을 필요가 있나, 하는 생각이 커지고 있는 겁니다.

파리 김성모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붉고 노란 물결이 스페인 바로셀로나 거리를 뒤덮었습니다.

<녹취> 시위 함성 : "독립! 독립!"

오는 11월 카탈루냐 지역의 분리 독립 투표를 지지하는 시위로 백 80만 명이 모인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벨기에 북부 지역도 갈수록 분리 요구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데크민(벨기에 북부 분리주의자)

분리를 원하는 이들 지역은 같은 국가 내에서 다른 언어와 문화를 가지고 있습니다.

또 상대적으로 부유한 지역이어서, 자신들의 세금이 가난한 다른 지역에 쓰이는 것을 원치 않고 있습니다.

유럽연합, EU에 속하면 독자적인 화폐와 국경 관리가 필요 없게 되는 점도 분리 움직임을 부채질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안-마리 디에스(프랑스 국가과학연구원) : "(분리주의자들은) 국가가 작을 수록 효율적이라고 생각하며 경제적 이익을 위해 더 큰 연합체인 EU에 속하길 원합니다."

EU는 분리 독립에 반대하고 있지만 유럽의 경제적 통합은 역설적으로 내부의 분리 움직임을 가속화시키고 있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김성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