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바마-군, ‘지상군 투입’ 시각차…백악관은 일축
입력 2014.09.20 (00:19) 수정 2014.09.20 (07:11) 국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군 수뇌부가 이슬람 수니파 급진 무장단체 IS 격퇴전략을 놓고 시각차를 보이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군 수뇌부는 필요할 경우 지상군을 투입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이라크전 종식을 공약으로 내세워 당선된 오바마 대통령은 지상군 투입에 선을 긋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습니다.

보도에 대해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잘못된 결론"이라고 일축했습니다.
  • 오바마-군, ‘지상군 투입’ 시각차…백악관은 일축
    • 입력 2014-09-20 00:19:45
    • 수정2014-09-20 07:11:34
    국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군 수뇌부가 이슬람 수니파 급진 무장단체 IS 격퇴전략을 놓고 시각차를 보이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군 수뇌부는 필요할 경우 지상군을 투입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이라크전 종식을 공약으로 내세워 당선된 오바마 대통령은 지상군 투입에 선을 긋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습니다.

보도에 대해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잘못된 결론"이라고 일축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