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세월호 ‘침몰’
세월호 유가족 ‘대리기사 집단 폭행’ 진실 공방
입력 2014.09.20 (08:15) 수정 2014.09.20 (13:18) 연합뉴스
'대리기사 폭행 사건'에 연루된 세월호 유가족 5명이 경찰 조사를 받았지만 이들 대다수가 폭행 혐의 자체를 부인하면서 진실 공방이 가열되는 양상이다.

20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세월호 가족대책위 김병권 전 위원장 등 세월호 유가족 4명은 전날 오후 4시 30분께 경찰에 출석해 최대 6시간 30분 동안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같은 시간대에 함께 출석한 이용기 전 장례지원분과 간사는 20일 오전 2시 30분 현재까지 계속 조사를 받았다.

경찰 조사에서 김병권 전 위원장을 제외한 나머지 4명의 유가족은 모두 폭행 혐의를 부인했다.

김형기 전 수석부위원장은 폭행 혐의를 인정하지 않으면서 오히려 "싸움을 말리던 행인과 목격자 등 4명 중 1명으로부터 내가 맞고 쓰러져 치아가 부러졌다"고 주장했다.

다른 유가족 3명 역시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등 이유로 폭행 사실을 부인했다.

반면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측과 목격자 등은 경찰 조사에서 유가족들의 '일방적인 폭행'이 명백하다고 일관되게 밝혔다.

대리기사 이모(52)씨는 "세월호 유족들이 일방적인 폭행을 가했다. 일반 시민들이 제지하거나 말리지 않았으면 맞아 죽었을 수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싸움을 말리려다 연루된 행인 2명은 "싸움을 말렸더니 유가족이 '해봐, 해봐, 너희 한번 해봐'라면서 계속 몸을 밀었고 몇 대 맞았다", "유족이 머리를 툭툭 밀고 잡아끌고 욕하면서 멱살을 잡았다"고 진술했다.

처음부터 사건 현장에 함께 있었던 목격자인 또 다른 대리기사 A(53)씨는 "유족들이 대리기사와 행인 2명을 때렸고 행인들은 방어만 했다"고 진술하기도 했다.

이날 조사에서 김병권 전 위원장은 유가족 가운데 유일하게 폭행 혐의를 인정했다.

김 전 위원장이 직접 가져온 영상에 그가 술에 취해 앞에 있는 사람을 때리고 대리기사를 밟으려는 듯 발을 올리는 모습이 나와 폭행 사실을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김 전 위원장은 다만 한차례 폭행을 당한 사실이 있다고 밝혔는데, 이는 술에 취한 김 전 위원장이 구경하던 한 시민에게 주먹을 휘두르자 위협을 느낀 시민이 방어하면서 때린 것으로 드러났다.

한쪽은 '집단폭행'을 당했다고, 반대쪽은 폭행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하는 상황이 이어져 향후 경찰의 추가 조사에서 진실이 밝혀질지 주목된다.
  • 세월호 유가족 ‘대리기사 집단 폭행’ 진실 공방
    • 입력 2014-09-20 08:15:15
    • 수정2014-09-20 13:18:02
    연합뉴스
'대리기사 폭행 사건'에 연루된 세월호 유가족 5명이 경찰 조사를 받았지만 이들 대다수가 폭행 혐의 자체를 부인하면서 진실 공방이 가열되는 양상이다.

20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세월호 가족대책위 김병권 전 위원장 등 세월호 유가족 4명은 전날 오후 4시 30분께 경찰에 출석해 최대 6시간 30분 동안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같은 시간대에 함께 출석한 이용기 전 장례지원분과 간사는 20일 오전 2시 30분 현재까지 계속 조사를 받았다.

경찰 조사에서 김병권 전 위원장을 제외한 나머지 4명의 유가족은 모두 폭행 혐의를 부인했다.

김형기 전 수석부위원장은 폭행 혐의를 인정하지 않으면서 오히려 "싸움을 말리던 행인과 목격자 등 4명 중 1명으로부터 내가 맞고 쓰러져 치아가 부러졌다"고 주장했다.

다른 유가족 3명 역시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등 이유로 폭행 사실을 부인했다.

반면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측과 목격자 등은 경찰 조사에서 유가족들의 '일방적인 폭행'이 명백하다고 일관되게 밝혔다.

대리기사 이모(52)씨는 "세월호 유족들이 일방적인 폭행을 가했다. 일반 시민들이 제지하거나 말리지 않았으면 맞아 죽었을 수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싸움을 말리려다 연루된 행인 2명은 "싸움을 말렸더니 유가족이 '해봐, 해봐, 너희 한번 해봐'라면서 계속 몸을 밀었고 몇 대 맞았다", "유족이 머리를 툭툭 밀고 잡아끌고 욕하면서 멱살을 잡았다"고 진술했다.

처음부터 사건 현장에 함께 있었던 목격자인 또 다른 대리기사 A(53)씨는 "유족들이 대리기사와 행인 2명을 때렸고 행인들은 방어만 했다"고 진술하기도 했다.

이날 조사에서 김병권 전 위원장은 유가족 가운데 유일하게 폭행 혐의를 인정했다.

김 전 위원장이 직접 가져온 영상에 그가 술에 취해 앞에 있는 사람을 때리고 대리기사를 밟으려는 듯 발을 올리는 모습이 나와 폭행 사실을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김 전 위원장은 다만 한차례 폭행을 당한 사실이 있다고 밝혔는데, 이는 술에 취한 김 전 위원장이 구경하던 한 시민에게 주먹을 휘두르자 위협을 느낀 시민이 방어하면서 때린 것으로 드러났다.

한쪽은 '집단폭행'을 당했다고, 반대쪽은 폭행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하는 상황이 이어져 향후 경찰의 추가 조사에서 진실이 밝혀질지 주목된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