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새 아이폰 판매에 장사진…수십분 만에 품절
입력 2014.09.20 (08:32) 연합뉴스
19일 오전 8시(각 지역 현지시간)부터 미국 전역의 애플 스토어와 이동통신사 매장에서 애플의 신제품 스마트폰 아이폰 6와 6 플러스의 판매가 개시됐다.

예년과 마찬가지로 매장 앞에는 아이폰을 사려는 고객들이 몰려 장사진을 쳤으며, 특히 5.5인치 대화면 제품인 아이폰 6 플러스는 거의 모든 매장에서 불과 수십분만에 재고가 바닥났다.

애플과 이동통신사들은 이날 매장문을 열기 3시간 전인 오전 5시께부터 직원들을 출근시켜 줄을 선 고객들에게 번호표를 지급하는 등 판매 준비를 했다.

출시 전날인 18일 밤 샌프란시스코 도심 애플 스토어의 굳게 닫힌 문 앞에서는 약 70명의 고객이 신제품 아이폰을 사려고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었다. 이 중 일부는 이틀 전인 17일 밤부터 줄을 섰다고 말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19일 아침 뉴욕 5번가에 있는 애플 스토어 앞에는 아이폰을 사려는 고객들이 이룬 줄이 열 블록 이상 뻗어 있었다.

애플 스토어 직원들은 오전 8시가 다가오자 카운트다운을 시작했고, 매장문을 연 직후에는 환호하면서 처음 입장한 고객들과 하이파이브를 했다.

아이폰 6 플러스를 구하려는 고객들이 몰리면서 이 모델은 거의 모든 매장에서 금방 재고가 바닥났으며, 일부 매장에서는 아이폰 6도 품절됐다.

줄을 선 사람 중 일부는 아이폰 6 플러스나 6를 사서 이를 빨리 갖고 싶어하는 이들에게 되팔 것이라고 말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아침 일찍 캘리포니아주 팰로앨토의 애플 스토어 근처에 나타나 줄을 선 고객들에게 인사를 하면서 사진 촬영 요청에 응했다.

그는 "사진을 찍어도 되겠느냐"는 한 고객의 질문에 웃으면서 "아이폰으로 찍으시는 것이기만 하면 괜찮습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아이폰 6와 6 플러스 중 어느 것을 가지고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둘 다 갖고 있습니다. 운이 좋지요"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이 두 신제품이 인기를 끌면서 애플 아이폰 판매량이 2007년부터 올해까지 8년 연속으로 신기록 행진을 이어 갈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출시 첫 주말 판매량에 관해서는 전문가들의 전망이 엇갈리며, 공급 부족 탓에 지난해(900만대)에 미달할 수도 있다는 견해도 일각에서 나온다.

샌퍼드 번스타인의 애널리스트 코니 사코나기는 투자자 상대 의견서에서 아이폰 출시 첫 주말 판매량을 700만∼800만대로 전망했다.

이와 대조적으로 451 리서치의 애널리스트 칼 하우는 이번 주말 애플 아이폰 판매량을 1천200만∼1천500만대로 예상했다.

아이폰 5s와 5c가 1년 전 출시됐을 때 첫 주말 판매량은 두 모델을 합해 900만대였다.
  • 미국 새 아이폰 판매에 장사진…수십분 만에 품절
    • 입력 2014-09-20 08:32:32
    연합뉴스
19일 오전 8시(각 지역 현지시간)부터 미국 전역의 애플 스토어와 이동통신사 매장에서 애플의 신제품 스마트폰 아이폰 6와 6 플러스의 판매가 개시됐다.

예년과 마찬가지로 매장 앞에는 아이폰을 사려는 고객들이 몰려 장사진을 쳤으며, 특히 5.5인치 대화면 제품인 아이폰 6 플러스는 거의 모든 매장에서 불과 수십분만에 재고가 바닥났다.

애플과 이동통신사들은 이날 매장문을 열기 3시간 전인 오전 5시께부터 직원들을 출근시켜 줄을 선 고객들에게 번호표를 지급하는 등 판매 준비를 했다.

출시 전날인 18일 밤 샌프란시스코 도심 애플 스토어의 굳게 닫힌 문 앞에서는 약 70명의 고객이 신제품 아이폰을 사려고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었다. 이 중 일부는 이틀 전인 17일 밤부터 줄을 섰다고 말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19일 아침 뉴욕 5번가에 있는 애플 스토어 앞에는 아이폰을 사려는 고객들이 이룬 줄이 열 블록 이상 뻗어 있었다.

애플 스토어 직원들은 오전 8시가 다가오자 카운트다운을 시작했고, 매장문을 연 직후에는 환호하면서 처음 입장한 고객들과 하이파이브를 했다.

아이폰 6 플러스를 구하려는 고객들이 몰리면서 이 모델은 거의 모든 매장에서 금방 재고가 바닥났으며, 일부 매장에서는 아이폰 6도 품절됐다.

줄을 선 사람 중 일부는 아이폰 6 플러스나 6를 사서 이를 빨리 갖고 싶어하는 이들에게 되팔 것이라고 말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아침 일찍 캘리포니아주 팰로앨토의 애플 스토어 근처에 나타나 줄을 선 고객들에게 인사를 하면서 사진 촬영 요청에 응했다.

그는 "사진을 찍어도 되겠느냐"는 한 고객의 질문에 웃으면서 "아이폰으로 찍으시는 것이기만 하면 괜찮습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아이폰 6와 6 플러스 중 어느 것을 가지고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둘 다 갖고 있습니다. 운이 좋지요"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이 두 신제품이 인기를 끌면서 애플 아이폰 판매량이 2007년부터 올해까지 8년 연속으로 신기록 행진을 이어 갈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출시 첫 주말 판매량에 관해서는 전문가들의 전망이 엇갈리며, 공급 부족 탓에 지난해(900만대)에 미달할 수도 있다는 견해도 일각에서 나온다.

샌퍼드 번스타인의 애널리스트 코니 사코나기는 투자자 상대 의견서에서 아이폰 출시 첫 주말 판매량을 700만∼800만대로 전망했다.

이와 대조적으로 451 리서치의 애널리스트 칼 하우는 이번 주말 애플 아이폰 판매량을 1천200만∼1천500만대로 예상했다.

아이폰 5s와 5c가 1년 전 출시됐을 때 첫 주말 판매량은 두 모델을 합해 900만대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