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민아빠’ 김영오 씨 “폭행 변명 여지 없어”
입력 2014.09.20 (10:00) 수정 2014.09.20 (11:17) 사회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요구하며 46일 동안 단식했던 김영오 씨가 세월호 유가족의 대리기사 폭행 사건에 대해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같은 유가족으로서 사과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밝히고 CCTV를 확인해보니 일방적인 폭행은 아니었다며, 누군가 준비해놓은 함정일 수도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씨는 그러나 어느덧 유가족 모두 공인인 만큼 언행과 행동에 조심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지도부가 도의적 책임을 지고 물러났지만, 유가족들은 안전한 나라 건설을 위해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유민아빠’ 김영오 씨 “폭행 변명 여지 없어”
    • 입력 2014-09-20 10:00:45
    • 수정2014-09-20 11:17:16
    사회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요구하며 46일 동안 단식했던 김영오 씨가 세월호 유가족의 대리기사 폭행 사건에 대해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같은 유가족으로서 사과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밝히고 CCTV를 확인해보니 일방적인 폭행은 아니었다며, 누군가 준비해놓은 함정일 수도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씨는 그러나 어느덧 유가족 모두 공인인 만큼 언행과 행동에 조심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지도부가 도의적 책임을 지고 물러났지만, 유가족들은 안전한 나라 건설을 위해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