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남서부 12만 세대 온수공급 하루만에 재개
입력 2014.09.20 (22:37) 수정 2014.09.21 (00:13) 사회

서울 양천구와 강서구, 구로구 일부 지역의 온수 공급이 목동 열병합 발전소의 전기 설비 이상으로 어제 밤 8시부터 중단됐다가 26시간 만인 오늘 밤 10시에 재개됐습니다.

이로 인해 목동 열병합 발전소로부터 열 공급을 받는 12만 세대가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서울시 SH공사는 당초 오늘 오전 8시에 끝날 예정이었던 열병합 발전소의 정기 점검이 전기 계통의 이상 발견으로 지연되면서, 온수 공급이 늦어졌다고 해명했습니다.
  • 서울 남서부 12만 세대 온수공급 하루만에 재개
    • 입력 2014-09-20 22:37:39
    • 수정2014-09-21 00:13:04
    사회

서울 양천구와 강서구, 구로구 일부 지역의 온수 공급이 목동 열병합 발전소의 전기 설비 이상으로 어제 밤 8시부터 중단됐다가 26시간 만인 오늘 밤 10시에 재개됐습니다.

이로 인해 목동 열병합 발전소로부터 열 공급을 받는 12만 세대가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서울시 SH공사는 당초 오늘 오전 8시에 끝날 예정이었던 열병합 발전소의 정기 점검이 전기 계통의 이상 발견으로 지연되면서, 온수 공급이 늦어졌다고 해명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