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도 대법 “정부 석탄채굴권 배정 불공정…200여 건 취소”
입력 2014.09.25 (01:00) 수정 2014.09.25 (08:41) 국제
인도 대법원이 1993년부터 2011년 사이에 정부가 허가한 석탄채굴권 218건 가운데 214건은 공정한 절차없이 배분됐다며 취소를 결정했습니다.

대법원 판결에 따라 타타전력과 힌달코, 진달철강전력 등 석탄채굴권을 받은 기업 대부분은 정부에 채굴권을 반납하게 됐습니다.

앞서 2012년 인도 감사원은 만모한 싱 전 총리가 2004년부터 2년여 동안 석탄채굴권을 57건을 투명한 절차없이 민간업체에 나눠줘 우리돈 317억 규모의 국고 손실을 냈다는 보고서를 냈고, 인도중앙수사국은 채굴권 전반에 대한 수사를 벌였습니다.
  • 인도 대법 “정부 석탄채굴권 배정 불공정…200여 건 취소”
    • 입력 2014-09-25 01:00:22
    • 수정2014-09-25 08:41:09
    국제
인도 대법원이 1993년부터 2011년 사이에 정부가 허가한 석탄채굴권 218건 가운데 214건은 공정한 절차없이 배분됐다며 취소를 결정했습니다.

대법원 판결에 따라 타타전력과 힌달코, 진달철강전력 등 석탄채굴권을 받은 기업 대부분은 정부에 채굴권을 반납하게 됐습니다.

앞서 2012년 인도 감사원은 만모한 싱 전 총리가 2004년부터 2년여 동안 석탄채굴권을 57건을 투명한 절차없이 민간업체에 나눠줘 우리돈 317억 규모의 국고 손실을 냈다는 보고서를 냈고, 인도중앙수사국은 채굴권 전반에 대한 수사를 벌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