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 대통령 “절대 빈곤·기후변화 공동 대응해야”
입력 2014.09.25 (01:47) 수정 2014.09.25 (07:55) 정치
박근혜 대통령은 절대 빈곤과 기후변화 등 오늘날 인류가 직면한 과제들은 국제사회의 공동대응을 통해서만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 유엔 총회 기조연설에서 절대빈곤 타파와 사회경제적 기회 증대를 목표로 출범한 '유엔 새천년 개발목표'는 목표 연도인 내년 말까지 5백일도 남지 않았다면서 우리나라는 독특한 역사적 경험을 활용해 선진국과 개도국 간 교량 역할을 해 나가려 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우리나라는 대외 원조의 질적인 발전을 도모해 나갈 것이라면서 특히 새마을운동 모델이 지구촌에 확산되도록 경험을 공유하는 노력도 지속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기후변화 문제 해결과 관련해서는 무엇보다 녹색기후기금의 조속한 정착과 '글로벌녹색성장기구'의 개도국 지원 확대에 협력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 박 대통령 “절대 빈곤·기후변화 공동 대응해야”
    • 입력 2014-09-25 01:47:08
    • 수정2014-09-25 07:55:12
    정치
박근혜 대통령은 절대 빈곤과 기후변화 등 오늘날 인류가 직면한 과제들은 국제사회의 공동대응을 통해서만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 유엔 총회 기조연설에서 절대빈곤 타파와 사회경제적 기회 증대를 목표로 출범한 '유엔 새천년 개발목표'는 목표 연도인 내년 말까지 5백일도 남지 않았다면서 우리나라는 독특한 역사적 경험을 활용해 선진국과 개도국 간 교량 역할을 해 나가려 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우리나라는 대외 원조의 질적인 발전을 도모해 나갈 것이라면서 특히 새마을운동 모델이 지구촌에 확산되도록 경험을 공유하는 노력도 지속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기후변화 문제 해결과 관련해서는 무엇보다 녹색기후기금의 조속한 정착과 '글로벌녹색성장기구'의 개도국 지원 확대에 협력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