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무원이 봉?’ 아시안게임 입장권 강매 논란
입력 2014.09.25 (06:50) 연합뉴스
"국가적인 행사이니 협조해야 하는 건 맞지만 결국 직원 개인에게 부담을 주는 거잖아요. 말단 공무원이 봉인가요?"

개막 일주일째를 맞은 2014 인천아시안게임이 입장권 판매 부진으로 고전을 면치 못하는 가운데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 공무원들에게 입장권을 사실상 강매하고 있다는 불만이 잇따르고 있다.

25일 인천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전종목 입장권 예매율은 전날 기준 약 30%대에 머무르고 있다.

예매율이 10%대에 불과하던 대회 초반보다는 다소 숨통이 트였지만, 여전히 비인기 종목을 중심으로 관람석이 텅텅 비어 있는 장면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상황이 이렇자 각 지자체에서는 대규모 국제 대회가 '동네잔치'로 전락하지 않도록 관할 구청 직원 등 공무원들을 '총동원'하는 양상이다.

실제로 서울시는 지난주 각 구청 총무과장들과 진행한 영상회의에서 직원들의 협조를 요청했고, 별도로 같은 취지의 공문도 여러 차례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내 한 구청 관계자는 "공문 자체에는 참석해달라는 내용밖에 없었지만 구청 내부 회의 시간에 의무사항이라며 부서별로 입장권을 할당해 직원들이 구매하게 했다"며 "부서 직원 수에 따라 할당량이 다르고 가장 싼 5천원짜리 티켓을 사도 무방하지만 '무조건' 사야 한다는 지시를 받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구청 관계자도 "총무과에서 부서별로 전체 팀원의 10% 내외씩 경기 관람을 할 수 있도록 권고하는 내용의 공문을 내부적으로 전달받았다"고 전했다.

구청 직원들은 강제성이 없는 요청사항이라 하더라도 대부분은 울며 겨자먹기식으로 동참할 수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강북지역의 한 구청 총무과 직원은 "구두로는 자율적으로 협조하라고 했지만 구체적인 입장권 구매 계획을 검토 중"이라며 "출퇴근 시간을 빼면 현실적으로 주말밖에 없는데 경기를 관람하려면 쉬는 날에 무리해서 가야 하니 난감하다"고 했다.

또 다른 직원도 "민원이 폭주하는 상황에서 도저히 갈 시간을 낼 수 없다"며 "일하기도 바쁜 상황에서 이런 공문을 보내는 건 달갑지 않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서울시 관계자는 "아시안게임 지원법에 따르면 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가 지자체에 협조를 요청하면 적극적으로 협력할 의무가 있다"며 "서울시에서도 이에 따라 각 구청에 협력해주라고 공문을 보낸 것"이라고 말했다.
  • ‘공무원이 봉?’ 아시안게임 입장권 강매 논란
    • 입력 2014-09-25 06:50:50
    연합뉴스
"국가적인 행사이니 협조해야 하는 건 맞지만 결국 직원 개인에게 부담을 주는 거잖아요. 말단 공무원이 봉인가요?"

개막 일주일째를 맞은 2014 인천아시안게임이 입장권 판매 부진으로 고전을 면치 못하는 가운데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 공무원들에게 입장권을 사실상 강매하고 있다는 불만이 잇따르고 있다.

25일 인천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전종목 입장권 예매율은 전날 기준 약 30%대에 머무르고 있다.

예매율이 10%대에 불과하던 대회 초반보다는 다소 숨통이 트였지만, 여전히 비인기 종목을 중심으로 관람석이 텅텅 비어 있는 장면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상황이 이렇자 각 지자체에서는 대규모 국제 대회가 '동네잔치'로 전락하지 않도록 관할 구청 직원 등 공무원들을 '총동원'하는 양상이다.

실제로 서울시는 지난주 각 구청 총무과장들과 진행한 영상회의에서 직원들의 협조를 요청했고, 별도로 같은 취지의 공문도 여러 차례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내 한 구청 관계자는 "공문 자체에는 참석해달라는 내용밖에 없었지만 구청 내부 회의 시간에 의무사항이라며 부서별로 입장권을 할당해 직원들이 구매하게 했다"며 "부서 직원 수에 따라 할당량이 다르고 가장 싼 5천원짜리 티켓을 사도 무방하지만 '무조건' 사야 한다는 지시를 받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구청 관계자도 "총무과에서 부서별로 전체 팀원의 10% 내외씩 경기 관람을 할 수 있도록 권고하는 내용의 공문을 내부적으로 전달받았다"고 전했다.

구청 직원들은 강제성이 없는 요청사항이라 하더라도 대부분은 울며 겨자먹기식으로 동참할 수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강북지역의 한 구청 총무과 직원은 "구두로는 자율적으로 협조하라고 했지만 구체적인 입장권 구매 계획을 검토 중"이라며 "출퇴근 시간을 빼면 현실적으로 주말밖에 없는데 경기를 관람하려면 쉬는 날에 무리해서 가야 하니 난감하다"고 했다.

또 다른 직원도 "민원이 폭주하는 상황에서 도저히 갈 시간을 낼 수 없다"며 "일하기도 바쁜 상황에서 이런 공문을 보내는 건 달갑지 않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서울시 관계자는 "아시안게임 지원법에 따르면 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가 지자체에 협조를 요청하면 적극적으로 협력할 의무가 있다"며 "서울시에서도 이에 따라 각 구청에 협력해주라고 공문을 보낸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