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3억 중국인을 감동시킨 ‘손수레 효녀’ 방한
입력 2014.09.25 (06:53) 수정 2014.09.26 (00:4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4월 중국에서는 환갑을 넘긴 딸이 구순의 노모를 손수레에 태우고 중국 전역을 여행해 감동을 줬는데요.

한국을 가고 싶어하는 노모의 소원을 이루기 위해이 딸이 어머니를 모시고 한국을 방문해 다시 손수레를 끌었습니다.

김민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차들이 쌩쌩 달리는 도로 위로 환갑을 넘긴 딸이 손수레를 끕니다.

손수레에는 '효행천하'라는 글귀가 선명합니다.

씨에슈화 씨는 구순의 어머니를 손수레에 태우고 만 2천 킬로미터에 이르는중국 전역을 누볐습니다.

멀미가 심해 차를 탈 수 없는 모친에게 세상 풍경을 보여드리고 그동안 받은 은혜에 보답하기 위해섭니다.

<녹취> 슈메이롱 (씨에슈화 어머니) : "딸이 다리가 아픈 것을 보고 돌아가자고 했어요. 하지만 딸은 제 말을 듣지 않았어요."

한국을 가고 싶어하는어머니의 소원을 이뤄주기 위해서방한한 씨에슈화 씨.

구순의 모친을 태우고 다시 손수레를 끕니다.

어머니의 소원을 한 가지 더 이뤄주게 됐다는 생각에 저절로 눈물이 납니다.

<인터뷰> 씨에슈화 : "어머니가 한국에 온다는 기대 때문에 잠도 이루지 못했어요. 매우 기뻐했습니다."

씨에슈화씨는 한국의 고등학생들을 상대로 효행에 대한 강연도 했습니다.

<인터뷰> 씨에슈화 : "내가 60살이 넘어서야 효를 실천하려 했는데, 그 때는 이미 늦은 상태였습니다."

모친을 손수레에 태우고 서울의 남산 등을 돌아보겠다는씨에슈화 씨.

선플운동본부는 이 모녀의 방문을 계기로한국의 효 문화 확산 운동도벌여나갈 계획입니다.

<인터뷰> 민병철(선플운동본부 이사장) : "가장 효행이 높은 분들을 모시고, 50명을 선발해서 양국을 오가면서 교류할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

13억 중국인을 감동시킨 손수레 효녀는 한국인들에게도 효의 소중함을 깨닫게 해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13억 중국인을 감동시킨 ‘손수레 효녀’ 방한
    • 입력 2014-09-25 06:55:01
    • 수정2014-09-26 00:45:3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지난 4월 중국에서는 환갑을 넘긴 딸이 구순의 노모를 손수레에 태우고 중국 전역을 여행해 감동을 줬는데요.

한국을 가고 싶어하는 노모의 소원을 이루기 위해이 딸이 어머니를 모시고 한국을 방문해 다시 손수레를 끌었습니다.

김민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차들이 쌩쌩 달리는 도로 위로 환갑을 넘긴 딸이 손수레를 끕니다.

손수레에는 '효행천하'라는 글귀가 선명합니다.

씨에슈화 씨는 구순의 어머니를 손수레에 태우고 만 2천 킬로미터에 이르는중국 전역을 누볐습니다.

멀미가 심해 차를 탈 수 없는 모친에게 세상 풍경을 보여드리고 그동안 받은 은혜에 보답하기 위해섭니다.

<녹취> 슈메이롱 (씨에슈화 어머니) : "딸이 다리가 아픈 것을 보고 돌아가자고 했어요. 하지만 딸은 제 말을 듣지 않았어요."

한국을 가고 싶어하는어머니의 소원을 이뤄주기 위해서방한한 씨에슈화 씨.

구순의 모친을 태우고 다시 손수레를 끕니다.

어머니의 소원을 한 가지 더 이뤄주게 됐다는 생각에 저절로 눈물이 납니다.

<인터뷰> 씨에슈화 : "어머니가 한국에 온다는 기대 때문에 잠도 이루지 못했어요. 매우 기뻐했습니다."

씨에슈화씨는 한국의 고등학생들을 상대로 효행에 대한 강연도 했습니다.

<인터뷰> 씨에슈화 : "내가 60살이 넘어서야 효를 실천하려 했는데, 그 때는 이미 늦은 상태였습니다."

모친을 손수레에 태우고 서울의 남산 등을 돌아보겠다는씨에슈화 씨.

선플운동본부는 이 모녀의 방문을 계기로한국의 효 문화 확산 운동도벌여나갈 계획입니다.

<인터뷰> 민병철(선플운동본부 이사장) : "가장 효행이 높은 분들을 모시고, 50명을 선발해서 양국을 오가면서 교류할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

13억 중국인을 감동시킨 손수레 효녀는 한국인들에게도 효의 소중함을 깨닫게 해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