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백만 원 패딩 가격 논란에도 일부는 벌써 ‘완판’
입력 2014.09.25 (07:22) 수정 2014.09.25 (09:50) 연합뉴스
장당 가격이 수백만원으로 고가 논란이 끊이지 않는 프리미엄 패딩의 인기가 식을 줄 모르고 있다.

일부 인기 품목은 9월이 채 가기도 전에 완판돼 올해는 살 수 없는 경우도 있다.

신세계백화점은 고가 수입 다운재킷 브랜드 몽클레르의 경우 인기 품목의 판매율이 최근 50%를 넘어섰다고 25일 밝혔다.

올해 새롭게 선보인 남성 '자코브 블랙'은 가격이 227만원, 매년 꾸준히 인기를 끄는 여성용 '제네브리에 블랙'은 한벌당 257만원이라는 고가인데도 이미 백화점 측이 준비한 물량의 90% 이상이 판매됐다.

특히 소비자들이 가장 많이 찾는 이른바 '황금 사이즈'에 해당하는 남성용 라지(L)와 여성용 스몰(S) 사이즈 제품은 이미 모두 다 판매된 상태다.

고가 프리미엄 패딩 이외에도 올해 다시 인기를 끄는 무스탕, 누빔야상 제품도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의 아크네 매장에서는 지난 7월 입고된 450만원짜리 '벨로시티'가 이미 준비물량 가운데 50% 이상 팔려나갔고, 390만원짜리 8월 중순 이후에 들어온 '메타'는 판매율이 40%를 넘어섰다.

또 '미스터앤미세스 퍼'에서 판매되는 250만원대 기본 누빔 야상은 준비된 물량의 75%가량이 이미 소진됐다.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아직 낮에는 더운데도 인기 상품의 원하는 색상과 사이즈를 선점하기 위해 8월 말부터 겨울에 입을 아우터 준비를 하는 고객들이 많다"고 전했다.

현대백화점은 이탈리아 패딩 브랜드 '에르노' 매장을 단독으로 열어 톡톡히 재미를 보고 있다.

이 브랜드의 인기제품인 164만원짜리 극세사 코트가 준비물량 100벌이 대부분 팔려나갔고, 265만원짜리 캐시미어 실크 패딩 코트는 90% 이상 팔려나가 추가 주문에 들어갔다.

압구정 본점과 무역센터점에 있는 에르노 매장은 주말마다 사람들이 몰려 안전요원을 배치해야 할 정도이며, 평일에도 점심시간이나 퇴근 후 상품을 보기 위해 방문하는 고객들이 줄을 잇고 있다고 백화점측은 전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가격이 과도하게 비싸다는 지적이 있지만 여전히 잘 팔리고 있다"며 "인기 상품을 중심으로 예상보다 빠르게 판매가 이뤄져 겨울 상품이 본격적으로 팔리는 시즌에 대비해 추가 물량을 요청해 놓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 수백만 원 패딩 가격 논란에도 일부는 벌써 ‘완판’
    • 입력 2014-09-25 07:22:31
    • 수정2014-09-25 09:50:34
    연합뉴스
장당 가격이 수백만원으로 고가 논란이 끊이지 않는 프리미엄 패딩의 인기가 식을 줄 모르고 있다.

일부 인기 품목은 9월이 채 가기도 전에 완판돼 올해는 살 수 없는 경우도 있다.

신세계백화점은 고가 수입 다운재킷 브랜드 몽클레르의 경우 인기 품목의 판매율이 최근 50%를 넘어섰다고 25일 밝혔다.

올해 새롭게 선보인 남성 '자코브 블랙'은 가격이 227만원, 매년 꾸준히 인기를 끄는 여성용 '제네브리에 블랙'은 한벌당 257만원이라는 고가인데도 이미 백화점 측이 준비한 물량의 90% 이상이 판매됐다.

특히 소비자들이 가장 많이 찾는 이른바 '황금 사이즈'에 해당하는 남성용 라지(L)와 여성용 스몰(S) 사이즈 제품은 이미 모두 다 판매된 상태다.

고가 프리미엄 패딩 이외에도 올해 다시 인기를 끄는 무스탕, 누빔야상 제품도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의 아크네 매장에서는 지난 7월 입고된 450만원짜리 '벨로시티'가 이미 준비물량 가운데 50% 이상 팔려나갔고, 390만원짜리 8월 중순 이후에 들어온 '메타'는 판매율이 40%를 넘어섰다.

또 '미스터앤미세스 퍼'에서 판매되는 250만원대 기본 누빔 야상은 준비된 물량의 75%가량이 이미 소진됐다.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아직 낮에는 더운데도 인기 상품의 원하는 색상과 사이즈를 선점하기 위해 8월 말부터 겨울에 입을 아우터 준비를 하는 고객들이 많다"고 전했다.

현대백화점은 이탈리아 패딩 브랜드 '에르노' 매장을 단독으로 열어 톡톡히 재미를 보고 있다.

이 브랜드의 인기제품인 164만원짜리 극세사 코트가 준비물량 100벌이 대부분 팔려나갔고, 265만원짜리 캐시미어 실크 패딩 코트는 90% 이상 팔려나가 추가 주문에 들어갔다.

압구정 본점과 무역센터점에 있는 에르노 매장은 주말마다 사람들이 몰려 안전요원을 배치해야 할 정도이며, 평일에도 점심시간이나 퇴근 후 상품을 보기 위해 방문하는 고객들이 줄을 잇고 있다고 백화점측은 전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가격이 과도하게 비싸다는 지적이 있지만 여전히 잘 팔리고 있다"며 "인기 상품을 중심으로 예상보다 빠르게 판매가 이뤄져 겨울 상품이 본격적으로 팔리는 시즌에 대비해 추가 물량을 요청해 놓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