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줄리엔 강, 속옷차림 거리서 발견…마약 투약 조사받아
입력 2014.09.25 (08:29) 수정 2014.09.25 (11:41) 연합뉴스
모델 겸 배우 줄리엔 강(32)씨가 속옷 차림으로 거리에서 발견돼 마약 투약 여부에 대한 조사를 받고 있다.

25일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강씨는 지난 18일 오후 3시께 정신이 혼미한 상태로 강남구 역삼동 도로를 걷다가 주민들의 신고로 인근 파출소로 옮겨졌다.

강씨가 발견된 지점은 집에서 약 1㎞ 떨어진 곳이었으며, 강씨는 러닝셔츠와 팬티 차림이었다.

강씨는 경찰에서 "전날 밤 11시부터 오전 4시까지 지인들과 술을 마신뒤 귀가했고 기억이 나지 않는다"면서 "왜 이런 행동을 하게 됐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강씨의 마약 투약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24일 간이검사를 실시했으나 음성으로 나왔다.

경찰은 25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강씨에 대한 정밀 검사를 의뢰할 방침이다.

다만 줄리엔 강의 소속사인 쇼브라더스엔터테인먼트측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어떤 것을 보고 속옷 차림이라고 하는지 모르겠고, 길거리를 배회한 것이 아니라 그냥 정신을 잃고 쓰러진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마약조사를 받은 것은 사실이지만 음성판정을 받았는데도 여러 추측성 보도들이 나오고 있어 당황스럽다"면서 "술을 마시고 일어난 해프닝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 줄리엔 강, 속옷차림 거리서 발견…마약 투약 조사받아
    • 입력 2014-09-25 08:29:17
    • 수정2014-09-25 11:41:16
    연합뉴스
모델 겸 배우 줄리엔 강(32)씨가 속옷 차림으로 거리에서 발견돼 마약 투약 여부에 대한 조사를 받고 있다.

25일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강씨는 지난 18일 오후 3시께 정신이 혼미한 상태로 강남구 역삼동 도로를 걷다가 주민들의 신고로 인근 파출소로 옮겨졌다.

강씨가 발견된 지점은 집에서 약 1㎞ 떨어진 곳이었으며, 강씨는 러닝셔츠와 팬티 차림이었다.

강씨는 경찰에서 "전날 밤 11시부터 오전 4시까지 지인들과 술을 마신뒤 귀가했고 기억이 나지 않는다"면서 "왜 이런 행동을 하게 됐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강씨의 마약 투약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24일 간이검사를 실시했으나 음성으로 나왔다.

경찰은 25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강씨에 대한 정밀 검사를 의뢰할 방침이다.

다만 줄리엔 강의 소속사인 쇼브라더스엔터테인먼트측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어떤 것을 보고 속옷 차림이라고 하는지 모르겠고, 길거리를 배회한 것이 아니라 그냥 정신을 잃고 쓰러진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마약조사를 받은 것은 사실이지만 음성판정을 받았는데도 여러 추측성 보도들이 나오고 있어 당황스럽다"면서 "술을 마시고 일어난 해프닝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