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은행들, 기준금리 내렸는데도 대출금리 ‘역주행’
입력 2014.09.25 (08:48) 수정 2014.09.25 (09:19)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내렸는데도 일부 은행들은 오히려 대출 금리를 더 올리고 있습니다.

은행들의 이런 '배짱 영업' 때문에 금리를 낮춰 경기를 활성화하겠다는 정책당국의 금리인하 취지가 무색해 지고 있습니다.

박종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주택담보대출을 알아보고 있는 40대 직장인.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로 대출 금리도 당연히 떨어졌을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인터뷰> 황재규(회사원) : "막상 은행에 가니까 대출 금리는 오히려 올라서 좀 많이 놀랬고 좀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되는 부분이 있는 것 같습니다."

지난달 외환은행은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오히려 0.24% 포인트 올렸고 농협과 기업, 하나은행도 주택담보 대출금리를 모두 인상했습니다.

최근 주택 담보대출이 인기를 끌자 굳이 은행이 먼저 나서 대출 금리를 내릴 필요가 없게 된 것입니다.

<녹취> 은행 관계자 : "한국은행에서 기준금리를 내리더라도 시중에서 자금 상황을 감안해서 금리가 조금이라도 오를 수밖에 없습니다."

대출금리는 기준금리와 가산금리로 돼 있는데 은행들이 맘대로 정할 수 있는 가산금리를 대폭 올렸기 때문입니다.

은행들은 수익성 악화를 내세우지만 올 상반기 금융지주 회사의 순이익은 무려 5조 원, 지난해보다 2배나 늘었습니다.

<인터뷰> 조연행 : "다양한 선진기법을 개발하지 못하고 수입구조가 악화되는 것을 소비자들한테 이익을 충당하다 보니까..."

기준금리 인하가 경기 활성화를 꾀하려는 정책당국의 의도와는 달리 은행들의 배만 불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종훈입니다.
  • 은행들, 기준금리 내렸는데도 대출금리 ‘역주행’
    • 입력 2014-09-25 08:57:26
    • 수정2014-09-25 09:19:31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내렸는데도 일부 은행들은 오히려 대출 금리를 더 올리고 있습니다.

은행들의 이런 '배짱 영업' 때문에 금리를 낮춰 경기를 활성화하겠다는 정책당국의 금리인하 취지가 무색해 지고 있습니다.

박종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주택담보대출을 알아보고 있는 40대 직장인.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로 대출 금리도 당연히 떨어졌을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인터뷰> 황재규(회사원) : "막상 은행에 가니까 대출 금리는 오히려 올라서 좀 많이 놀랬고 좀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되는 부분이 있는 것 같습니다."

지난달 외환은행은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오히려 0.24% 포인트 올렸고 농협과 기업, 하나은행도 주택담보 대출금리를 모두 인상했습니다.

최근 주택 담보대출이 인기를 끌자 굳이 은행이 먼저 나서 대출 금리를 내릴 필요가 없게 된 것입니다.

<녹취> 은행 관계자 : "한국은행에서 기준금리를 내리더라도 시중에서 자금 상황을 감안해서 금리가 조금이라도 오를 수밖에 없습니다."

대출금리는 기준금리와 가산금리로 돼 있는데 은행들이 맘대로 정할 수 있는 가산금리를 대폭 올렸기 때문입니다.

은행들은 수익성 악화를 내세우지만 올 상반기 금융지주 회사의 순이익은 무려 5조 원, 지난해보다 2배나 늘었습니다.

<인터뷰> 조연행 : "다양한 선진기법을 개발하지 못하고 수입구조가 악화되는 것을 소비자들한테 이익을 충당하다 보니까..."

기준금리 인하가 경기 활성화를 꾀하려는 정책당국의 의도와는 달리 은행들의 배만 불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종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