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전한 해외 직구 위한 소비자 포럼 열려
입력 2014.09.25 (09:48) 수정 2014.09.25 (10:23) 사회
최근 증가하는 인터넷 해외 직구의 피해를 줄이고 현명한 소비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포럼이 열렸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오늘 한국소비자연맹과 서울YWCA 등 11개 소비자단체와 '제 8회 소비자포럼'을 열고 해외 직구의 피해 상황과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포럼에 참여한 조윤미 녹색소비자연대 공동대표는 해외직구 수입이 지난 2009년 40.9%에서 재작년 70%로 크게 늘었고, 품목별로는 건강기능식품이 가장 많았는데 이 건강기능식품으로 인한 피해가 크게 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조 대표는 소액의 수입 식품류는 정밀 검사가 어렵고 국내 식품위생법을 적용할 수 없는 등 감시망에서 벗어나 있다며 소비자가 자주 이용하는 해외직구 사이트를 정기적으로 감시하고 필요할 경우 차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안전한 해외 직구 위한 소비자 포럼 열려
    • 입력 2014-09-25 09:48:21
    • 수정2014-09-25 10:23:46
    사회
최근 증가하는 인터넷 해외 직구의 피해를 줄이고 현명한 소비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포럼이 열렸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오늘 한국소비자연맹과 서울YWCA 등 11개 소비자단체와 '제 8회 소비자포럼'을 열고 해외 직구의 피해 상황과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포럼에 참여한 조윤미 녹색소비자연대 공동대표는 해외직구 수입이 지난 2009년 40.9%에서 재작년 70%로 크게 늘었고, 품목별로는 건강기능식품이 가장 많았는데 이 건강기능식품으로 인한 피해가 크게 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조 대표는 소액의 수입 식품류는 정밀 검사가 어렵고 국내 식품위생법을 적용할 수 없는 등 감시망에서 벗어나 있다며 소비자가 자주 이용하는 해외직구 사이트를 정기적으로 감시하고 필요할 경우 차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