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희한한 도둑들’ 아파트 출입문에 빈집S·턴집$ 표시
입력 2014.09.25 (10:12) 수정 2014.09.25 (11:58) 연합뉴스
대구시내 아파트 여러 곳에서 출입문에 '특정 표시'가 된 희귀한 빈집털이 사건이 잇따라 발생했다.

25일 대구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8월 중순부터 이달 중순까지 대구시 달서구의 아파트 3가구와 북구의 아파트 1가구가 연이어 털렸다.

달서구에서 털린 3가구는 모두 같은 라인에 있어 1개 출입구를 사용한다.

도둑이 든 집의 공통점은 디지털 도어로크나 출입구 상단부에 미국 달러 표시와 비슷한 '$' 표시가 되어 있다는 것.

$는 네임펜으로 새끼손가락 손톱의 절반 크기로 작게 표시됐다. 특히 집주인들의 시선이 쉽게 닿지 않는 도어로크 또는 머리보다 위쪽의 출입문에서 발견됐다.

범인은 출입문에 $표시 이외에 지문은 물론 집안을 뒤진 흔적, 출입구 훼손 흔적 등을 전혀 남기지 않았다.

4가구의 피해액은 2천여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둑이 들지는 않았지만 피해를 본 아파트와 같은 단지나 라인에 있는 7가구(북구 5가구, 달서구 2가구)에서 알파벳 'S'가 그려진 것이 발견됐다.

경찰은 도둑이 초인종 등을 눌러 빈집인 것을 확인한 가구의 출입문에 우선 S자를 표시한 뒤 침입한 집은 S자 위에 줄을 그어 $표시를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범인은 아파트 공동출입구를 통해 들어와 사람들의 왕래가 적은 꼭대기층과 중간층 사이를 오가며 일일이 초인종을 눌러 빈집을

확인한 뒤 침입한 것으로 보인다.

도둑이 든 가구와 미수에 그친 가구는 대부분 14~20층에 위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경찰청 수사과 한 관계자는 "침입 흔적을 전혀 남기지 않는 등 범행이 매우 치밀하게 이뤄졌고, 주민들의 진술 등을 종합하면 범인은 2인조 이상일 것으로 추정된다"며 "범인들이 빈집에 침입한 수법 등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 ‘희한한 도둑들’ 아파트 출입문에 빈집S·턴집$ 표시
    • 입력 2014-09-25 10:12:36
    • 수정2014-09-25 11:58:57
    연합뉴스
대구시내 아파트 여러 곳에서 출입문에 '특정 표시'가 된 희귀한 빈집털이 사건이 잇따라 발생했다.

25일 대구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8월 중순부터 이달 중순까지 대구시 달서구의 아파트 3가구와 북구의 아파트 1가구가 연이어 털렸다.

달서구에서 털린 3가구는 모두 같은 라인에 있어 1개 출입구를 사용한다.

도둑이 든 집의 공통점은 디지털 도어로크나 출입구 상단부에 미국 달러 표시와 비슷한 '$' 표시가 되어 있다는 것.

$는 네임펜으로 새끼손가락 손톱의 절반 크기로 작게 표시됐다. 특히 집주인들의 시선이 쉽게 닿지 않는 도어로크 또는 머리보다 위쪽의 출입문에서 발견됐다.

범인은 출입문에 $표시 이외에 지문은 물론 집안을 뒤진 흔적, 출입구 훼손 흔적 등을 전혀 남기지 않았다.

4가구의 피해액은 2천여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둑이 들지는 않았지만 피해를 본 아파트와 같은 단지나 라인에 있는 7가구(북구 5가구, 달서구 2가구)에서 알파벳 'S'가 그려진 것이 발견됐다.

경찰은 도둑이 초인종 등을 눌러 빈집인 것을 확인한 가구의 출입문에 우선 S자를 표시한 뒤 침입한 집은 S자 위에 줄을 그어 $표시를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범인은 아파트 공동출입구를 통해 들어와 사람들의 왕래가 적은 꼭대기층과 중간층 사이를 오가며 일일이 초인종을 눌러 빈집을

확인한 뒤 침입한 것으로 보인다.

도둑이 든 가구와 미수에 그친 가구는 대부분 14~20층에 위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경찰청 수사과 한 관계자는 "침입 흔적을 전혀 남기지 않는 등 범행이 매우 치밀하게 이뤄졌고, 주민들의 진술 등을 종합하면 범인은 2인조 이상일 것으로 추정된다"며 "범인들이 빈집에 침입한 수법 등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