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태환 “터치패드 찍을 때까지 최선을!”
입력 2014.09.25 (10:29) 수정 2014.09.25 (10:30) 연합뉴스
"어떤 기록이 나오든 터치패드를 찍을 때까지 열심히 해 예선보다 좋은 기록으로 경기를 마무리 짓고 싶습니다."

'마린보이' 박태환(25·인천시청)은 25일 인천 문학박태환수영장에서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자유형 100m 예선에서 49초76를 기록하며 전체 1위를 한 뒤 이같이 결승에서의 선전을 다짐했다.

앞서 박태환은 자유형 200·400m, 계영 800·400m에서 동메달을 따낸 바 있다.

박태환은 "100m는 (거리가) 짧긴 한데 몸은 여전히 힘들다"며 "예선에서 잘했으니 결승에서 열심히 해서 좋은 마무리를 짓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박태환의 올 시즌 100m 최고 기록은 48.42초로, 이날 예선에서 전체 공동 3위를 차지한 닝쩌타오(중국)의 시즌 최고 기록인 48.41초보다 0.01초 느리다.

닝쩌타오는 이번 대회 자유형 50m에서 금메달을 땄고, 전날 계영 400m에서 자신이 맡은 100m 구간을 47초08만에 끝내는 등 페이스가 좋다.

박태환은 이를 인식한 듯 "올 시즌 기록은 닝쩌타오가 나보다 빨랐다"며 "닝쩌타오와 일본 선수 (시오우라 신리) 등과 함께 레이스하는 것은 좋은 경험이고 배울 점이 많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현재까지 4관왕에 올라 있는 하기노 고스케(일본)에 대해서도 "수영장 밖에서도 웃으며 인사한다"며 "나이가 어리지만 배울 점이 많은 좋은 친구"라고 평가했다.

홈그라운드에서 메이저 국제대회를 처음 치르느라 부담이 많다는 박태환은 "부담을 내려놓고 편안한 마음을 가지려 노력하고 있다"며 "결승에서 내 최고기록보다 좋은 기록을 냈으면 좋겠지만, 어떤 기록이 나오든 터치패드를 찍을 때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앞서 열린 접영 50m 예선에서 23초91, 전체 2위로 결승에 진출한 양정두(23·인천시청)는 "자유형 50m 결승에서는 부담감 때문에 무너졌다"며 "접영 50m은 심리적인 싸움이 중요한 경기니 내 수영에 집중해서 경기한다면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박태환의 자유형 100m 결승 경기는 이날 오후 7시24분, 양정두의 접영 50m 결승 경기는 오후 7시에 펼쳐진다.
  • 박태환 “터치패드 찍을 때까지 최선을!”
    • 입력 2014-09-25 10:29:47
    • 수정2014-09-25 10:30:19
    연합뉴스
"어떤 기록이 나오든 터치패드를 찍을 때까지 열심히 해 예선보다 좋은 기록으로 경기를 마무리 짓고 싶습니다."

'마린보이' 박태환(25·인천시청)은 25일 인천 문학박태환수영장에서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자유형 100m 예선에서 49초76를 기록하며 전체 1위를 한 뒤 이같이 결승에서의 선전을 다짐했다.

앞서 박태환은 자유형 200·400m, 계영 800·400m에서 동메달을 따낸 바 있다.

박태환은 "100m는 (거리가) 짧긴 한데 몸은 여전히 힘들다"며 "예선에서 잘했으니 결승에서 열심히 해서 좋은 마무리를 짓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박태환의 올 시즌 100m 최고 기록은 48.42초로, 이날 예선에서 전체 공동 3위를 차지한 닝쩌타오(중국)의 시즌 최고 기록인 48.41초보다 0.01초 느리다.

닝쩌타오는 이번 대회 자유형 50m에서 금메달을 땄고, 전날 계영 400m에서 자신이 맡은 100m 구간을 47초08만에 끝내는 등 페이스가 좋다.

박태환은 이를 인식한 듯 "올 시즌 기록은 닝쩌타오가 나보다 빨랐다"며 "닝쩌타오와 일본 선수 (시오우라 신리) 등과 함께 레이스하는 것은 좋은 경험이고 배울 점이 많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현재까지 4관왕에 올라 있는 하기노 고스케(일본)에 대해서도 "수영장 밖에서도 웃으며 인사한다"며 "나이가 어리지만 배울 점이 많은 좋은 친구"라고 평가했다.

홈그라운드에서 메이저 국제대회를 처음 치르느라 부담이 많다는 박태환은 "부담을 내려놓고 편안한 마음을 가지려 노력하고 있다"며 "결승에서 내 최고기록보다 좋은 기록을 냈으면 좋겠지만, 어떤 기록이 나오든 터치패드를 찍을 때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앞서 열린 접영 50m 예선에서 23초91, 전체 2위로 결승에 진출한 양정두(23·인천시청)는 "자유형 50m 결승에서는 부담감 때문에 무너졌다"며 "접영 50m은 심리적인 싸움이 중요한 경기니 내 수영에 집중해서 경기한다면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박태환의 자유형 100m 결승 경기는 이날 오후 7시24분, 양정두의 접영 50m 결승 경기는 오후 7시에 펼쳐진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