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세월호 유족, 대질 조사…김현 의원 ‘피의자’ 전환
입력 2014.09.25 (12:15) 수정 2014.09.25 (17:5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리 기사 등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일부 세월호 유가족들이 오늘 경찰에 추가로 출석해 관련자들과 대질 조사를 받습니다.

한편 사건 당시 현장에 있었던 새정치민주연합 김현 의원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게 됐습니다.

신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리기사와 행인들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세월호 유가족은 모두 5명입니다.

이 가운데 김병권 전 세월호 가족대책위원장을 제외하고는 혐의를 일부, 또는 전면 부인하고 있습니다.

폭행에 아예 가담하지 않았거나, 자신도 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입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오늘 오후 1시,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김형기 전 부위원장 등 유가족 3명과 김병권 전 위원장을 추가로 불러 목격자와 대질해 조사합니다.

어제 새벽 '참고인' 자격으로 경찰 조사를 마친 새정치민주연합 김현 의원은 대리기사 이 씨에게 반말 등 고압적인 말을 한 기억이 없다며 혐의를 대부분 부인했습니다.

<인터뷰> 김현 의원(새정치민주연합 국회의원) : "일단 국민 여러분과 유가족과 특히 대리기사 분께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이 일로 인해서 유가족들이 더 큰 상처를 받지 않았으면 합니다."

김 의원은 최근 한 시민단체가 김 의원과 유가족 5명을 폭행, 상해 혐의로 고발함에 따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습니다.

경찰은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김 의원의 혐의 유무를 확정짓는 한편, 유가족들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한편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유가족 4명은 그제 저녁 대리기사 이 씨가 입원해 있는 경기도의 한 병원을 찾아 사과의 뜻을 전했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 세월호 유족, 대질 조사…김현 의원 ‘피의자’ 전환
    • 입력 2014-09-25 12:18:08
    • 수정2014-09-25 17:53:30
    뉴스 12
<앵커 멘트>

대리 기사 등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일부 세월호 유가족들이 오늘 경찰에 추가로 출석해 관련자들과 대질 조사를 받습니다.

한편 사건 당시 현장에 있었던 새정치민주연합 김현 의원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게 됐습니다.

신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리기사와 행인들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세월호 유가족은 모두 5명입니다.

이 가운데 김병권 전 세월호 가족대책위원장을 제외하고는 혐의를 일부, 또는 전면 부인하고 있습니다.

폭행에 아예 가담하지 않았거나, 자신도 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입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오늘 오후 1시,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김형기 전 부위원장 등 유가족 3명과 김병권 전 위원장을 추가로 불러 목격자와 대질해 조사합니다.

어제 새벽 '참고인' 자격으로 경찰 조사를 마친 새정치민주연합 김현 의원은 대리기사 이 씨에게 반말 등 고압적인 말을 한 기억이 없다며 혐의를 대부분 부인했습니다.

<인터뷰> 김현 의원(새정치민주연합 국회의원) : "일단 국민 여러분과 유가족과 특히 대리기사 분께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이 일로 인해서 유가족들이 더 큰 상처를 받지 않았으면 합니다."

김 의원은 최근 한 시민단체가 김 의원과 유가족 5명을 폭행, 상해 혐의로 고발함에 따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습니다.

경찰은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김 의원의 혐의 유무를 확정짓는 한편, 유가족들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한편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유가족 4명은 그제 저녁 대리기사 이 씨가 입원해 있는 경기도의 한 병원을 찾아 사과의 뜻을 전했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