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서운 10대, 취객 노려 금품 ‘슬쩍’…폭행까지
입력 2014.09.25 (12:18) 수정 2014.09.25 (12:5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심야시간 술에 취한 사람들을 닥치는 대로 노려 금품을 빼앗아 달아난 1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들은 취객이 저항하면 준비한 각목으로 폭행하기까지 했습니다.

홍성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10대 청소년들이 뭔가를 손에 들고 걸어갑니다.

술에 취해 쓰려져 있던 사람에게서 휴대전화를 훔친 겁니다.

얼마 뒤 인근에서 차문이 열려있는 차량을 털더니 이번에는 각목을 들고 나타나 취객에게 접근합니다.

지갑을 훔치는 순간 취객이 잠에서 깨어나자 각목을 휘두른 뒤 줄행랑을칩니다.

<녹취> 장OO(피해자) : "10분 정도 졸았는데 갑자기 머리를...뭘로 쳤는지 몰랐죠, 그때 당시에는. 나중에 보니까 현장에 각목이 떨어져 있었고..."

경찰에 붙잡힌 범인은 16살 김모 군 등 10대 3명.

이들은 최근 두 달 동안 모두 7차례에 걸쳐 취객의 지갑 등을 훔치거나 차량을 털어 250만 원 상당의 금품을 챙겼습니다.

이들은 특히, 취객들에게 술을 사 달라며 말을 건 뒤 지갑을 꺼내면 빼앗아 달아났습니다.

<녹취> 피의자(음성변조) : "술 안 취한 사람을 노리기에는 저희가 좀 겁이 나서 취객을 노리고..."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지난달 집을 나온 뒤 찜질방을 전전하며, 훔친 돈을 술값 등으로 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김 군 등 3명을 구속하고, 이들의 여죄를 캐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무서운 10대, 취객 노려 금품 ‘슬쩍’…폭행까지
    • 입력 2014-09-25 12:20:04
    • 수정2014-09-25 12:57:38
    뉴스 12
<앵커 멘트>

심야시간 술에 취한 사람들을 닥치는 대로 노려 금품을 빼앗아 달아난 1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들은 취객이 저항하면 준비한 각목으로 폭행하기까지 했습니다.

홍성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10대 청소년들이 뭔가를 손에 들고 걸어갑니다.

술에 취해 쓰려져 있던 사람에게서 휴대전화를 훔친 겁니다.

얼마 뒤 인근에서 차문이 열려있는 차량을 털더니 이번에는 각목을 들고 나타나 취객에게 접근합니다.

지갑을 훔치는 순간 취객이 잠에서 깨어나자 각목을 휘두른 뒤 줄행랑을칩니다.

<녹취> 장OO(피해자) : "10분 정도 졸았는데 갑자기 머리를...뭘로 쳤는지 몰랐죠, 그때 당시에는. 나중에 보니까 현장에 각목이 떨어져 있었고..."

경찰에 붙잡힌 범인은 16살 김모 군 등 10대 3명.

이들은 최근 두 달 동안 모두 7차례에 걸쳐 취객의 지갑 등을 훔치거나 차량을 털어 250만 원 상당의 금품을 챙겼습니다.

이들은 특히, 취객들에게 술을 사 달라며 말을 건 뒤 지갑을 꺼내면 빼앗아 달아났습니다.

<녹취> 피의자(음성변조) : "술 안 취한 사람을 노리기에는 저희가 좀 겁이 나서 취객을 노리고..."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지난달 집을 나온 뒤 찜질방을 전전하며, 훔친 돈을 술값 등으로 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김 군 등 3명을 구속하고, 이들의 여죄를 캐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