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아파트 전세값 고공행진…전세가율 13년만 ‘최고’
입력 2014.09.25 (13:13) 연합뉴스
전세값이 계속 오르면서 아파트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이 13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25일 KB국민은행 부동산정보사이트(nland.kbstar.com)에 따르면 9월 서울 아파트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전세가율)이 64.6%로 전달보다 0.02%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2001년 9월과 10월의 기록치와 같다. 국민은행이 관련 통계를 작성한 1998년 12월 이래 역대 최고치다.

구별로는 25개구 중 23개구가 전월 대비 상승(18개) 또는 보합(5개)을 기록했으나, 강남구(56.4%)와 양천구(61.5%)는 전월 대비 각각 0.1%포인트, 0.3%포인트 하락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정부의 재건축 규제완화 발표 후 두 지역의 아파트 매매가 상승분이 전세가 상승분을 초과해 나타난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서울 아파트 평균 전세가격은 3억1천115만원으로 올해 2월 3억원대를 돌파한 후 신고가를 매월 갱신하고 있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31% 상승하여 전월(0.03%) 대비 상승폭을 키웠다.

이는 2011년 2월 0.30% 상승 후 처음으로 0.3% 이상 상승한 수치로, 정부의 주택시장 활성화 의지가 시장에 빠르게 전파되고 있음을 반영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강남구(0.90%), 양천구(0.55%), 강동구(0.55%), 서초구(0.51%) 순으로 시장 기대감이 반영돼 상승세가 확대되고 있다. 수도권의 경우도 0.35% 상승해 전월(0.12%)대비 상승폭이 확대됐다.

현장 전문가인 공인중개사의 목소리를 반영한 'KB주택시장 현장지표'도 지난달에 이어 밝은 전망을 나타냈다.

'KB부동산 전망지수'는 전국이 기준지수(100)를 상회하는 120.6으로 조사돼 지난해 4월 이후 가장 높았다.

매매거래 활발 정도를 나타내는 지수인 전국의 '매매거래지수'는 41.2를 기록해 2006년 10월(43.0) 이후 최고치로 조사됐다.

매도세와 매수세의 비중을 조사해 작성되는 '매수우위지수'도 72.0으로 2011년 2월(74.2) 수준에 한발 다가섰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가을 이사철이 도래한 가운데 LTV(담보인정비율)와 DTI(총부채상환비율) 등의 대출규제 완화, 9.1부동산대책 등이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강남 재건축 아파트를 비롯해 서울, 수도권을 중심으로 거래량이 늘고 가격도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 서울 아파트 전세값 고공행진…전세가율 13년만 ‘최고’
    • 입력 2014-09-25 13:13:10
    연합뉴스
전세값이 계속 오르면서 아파트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이 13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25일 KB국민은행 부동산정보사이트(nland.kbstar.com)에 따르면 9월 서울 아파트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전세가율)이 64.6%로 전달보다 0.02%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2001년 9월과 10월의 기록치와 같다. 국민은행이 관련 통계를 작성한 1998년 12월 이래 역대 최고치다.

구별로는 25개구 중 23개구가 전월 대비 상승(18개) 또는 보합(5개)을 기록했으나, 강남구(56.4%)와 양천구(61.5%)는 전월 대비 각각 0.1%포인트, 0.3%포인트 하락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정부의 재건축 규제완화 발표 후 두 지역의 아파트 매매가 상승분이 전세가 상승분을 초과해 나타난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서울 아파트 평균 전세가격은 3억1천115만원으로 올해 2월 3억원대를 돌파한 후 신고가를 매월 갱신하고 있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31% 상승하여 전월(0.03%) 대비 상승폭을 키웠다.

이는 2011년 2월 0.30% 상승 후 처음으로 0.3% 이상 상승한 수치로, 정부의 주택시장 활성화 의지가 시장에 빠르게 전파되고 있음을 반영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강남구(0.90%), 양천구(0.55%), 강동구(0.55%), 서초구(0.51%) 순으로 시장 기대감이 반영돼 상승세가 확대되고 있다. 수도권의 경우도 0.35% 상승해 전월(0.12%)대비 상승폭이 확대됐다.

현장 전문가인 공인중개사의 목소리를 반영한 'KB주택시장 현장지표'도 지난달에 이어 밝은 전망을 나타냈다.

'KB부동산 전망지수'는 전국이 기준지수(100)를 상회하는 120.6으로 조사돼 지난해 4월 이후 가장 높았다.

매매거래 활발 정도를 나타내는 지수인 전국의 '매매거래지수'는 41.2를 기록해 2006년 10월(43.0) 이후 최고치로 조사됐다.

매도세와 매수세의 비중을 조사해 작성되는 '매수우위지수'도 72.0으로 2011년 2월(74.2) 수준에 한발 다가섰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가을 이사철이 도래한 가운데 LTV(담보인정비율)와 DTI(총부채상환비율) 등의 대출규제 완화, 9.1부동산대책 등이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강남 재건축 아파트를 비롯해 서울, 수도권을 중심으로 거래량이 늘고 가격도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