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립공원에 24시간 구조 가능한 43개팀 303명 배치
입력 2014.09.25 (13:17) 연합뉴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올해 가을부터 전국 국립공원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했을 때 24시간 구조업무를 수행할 안전관리팀을 확대 편성했다고 25일 밝혔다.

공단은 국립공원에서 연간 300여 건의 안전사고가 발생하는데도 예산 부족으로 안전관리팀을 24개 팀(153명) 밖에 운영하지 못했지만 이번에 43개 팀(303명)으로 늘렸다.

공단은 안전사고가 빈번한 지리산, 설악산, 북한산에 5∼7개 안전관리팀을 배치하고 그 밖의 국립공원에는 1∼2개 팀을 배치했다.

특히 다도해 해상, 한려해상, 태안해안 등 해상·해안 국립공원에도 안전관리팀이 새로 배치된 만큼 물놀이 안전사고에 적극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공단은 기대했다.

안전관리 요원 모두가 응급처치 과정이나 심폐소생 교육을 이수했으며 응급구조사 자격증 소지자가 12명에 달한다.

신종두 공단 안전방재처장은 "국립공원마다 24시간 구조업무 체계를 유지하고 있으므로 국립공원 탐방에 앞서 구조대 연락처를 미리 알아두거나 등산로 곳곳에 설치된 다목적 안내표지판에 표기된 전화번호로 즉시 신고하면 된다"고 말했다.

지난 2010년부터 올해 7월까지 국립공원에서 모두 1천278건의 안전사고가 발생했다.

유형별로는 사망 101명, 부상 1천177명이다. 사망자 중 심장 돌연사가 46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추락사(32명), 익사(14명), 자연재해(5명) 등이 뒤를 이었다.
  • 국립공원에 24시간 구조 가능한 43개팀 303명 배치
    • 입력 2014-09-25 13:17:49
    연합뉴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올해 가을부터 전국 국립공원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했을 때 24시간 구조업무를 수행할 안전관리팀을 확대 편성했다고 25일 밝혔다.

공단은 국립공원에서 연간 300여 건의 안전사고가 발생하는데도 예산 부족으로 안전관리팀을 24개 팀(153명) 밖에 운영하지 못했지만 이번에 43개 팀(303명)으로 늘렸다.

공단은 안전사고가 빈번한 지리산, 설악산, 북한산에 5∼7개 안전관리팀을 배치하고 그 밖의 국립공원에는 1∼2개 팀을 배치했다.

특히 다도해 해상, 한려해상, 태안해안 등 해상·해안 국립공원에도 안전관리팀이 새로 배치된 만큼 물놀이 안전사고에 적극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공단은 기대했다.

안전관리 요원 모두가 응급처치 과정이나 심폐소생 교육을 이수했으며 응급구조사 자격증 소지자가 12명에 달한다.

신종두 공단 안전방재처장은 "국립공원마다 24시간 구조업무 체계를 유지하고 있으므로 국립공원 탐방에 앞서 구조대 연락처를 미리 알아두거나 등산로 곳곳에 설치된 다목적 안내표지판에 표기된 전화번호로 즉시 신고하면 된다"고 말했다.

지난 2010년부터 올해 7월까지 국립공원에서 모두 1천278건의 안전사고가 발생했다.

유형별로는 사망 101명, 부상 1천177명이다. 사망자 중 심장 돌연사가 46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추락사(32명), 익사(14명), 자연재해(5명) 등이 뒤를 이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