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세월호 유가족 4명, 대질조사 위해 경찰 출석
입력 2014.09.25 (13:49) 수정 2014.09.25 (17:53) 사회
대리기사 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세월호 유가족 4명이 목격자 등과 대질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에 출석했습니다.

서울 영등포 경찰서는 오늘 오후 1시, 사전에 출석 요구를 받았던 김형기 전 수석부위원장 등 유가족 4명과 신고자와 목격자 등 3명이 모두 출석해 대질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2시 반쯤엔 병원에 입원해있던 대리기사 이 모씨도 변호인과 함께 경찰에 출석해 대질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자신도 폭행당했다며 혐의를 일부 부인했던 김 전 부위원장은 조사에 앞서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리기사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즉답을 피했습니다.

경찰은 이들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 신청 여부 등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 세월호 유가족 4명, 대질조사 위해 경찰 출석
    • 입력 2014-09-25 13:49:18
    • 수정2014-09-25 17:53:30
    사회
대리기사 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세월호 유가족 4명이 목격자 등과 대질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에 출석했습니다.

서울 영등포 경찰서는 오늘 오후 1시, 사전에 출석 요구를 받았던 김형기 전 수석부위원장 등 유가족 4명과 신고자와 목격자 등 3명이 모두 출석해 대질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2시 반쯤엔 병원에 입원해있던 대리기사 이 모씨도 변호인과 함께 경찰에 출석해 대질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자신도 폭행당했다며 혐의를 일부 부인했던 김 전 부위원장은 조사에 앞서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리기사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즉답을 피했습니다.

경찰은 이들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 신청 여부 등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