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 GDP 대비 가계 부채 비율 93%…아시아 최고
입력 2014.09.25 (14:13) 수정 2014.09.25 (17:35) 연합뉴스
경기 회복으로 전 세계적으로 가계부채 비율이 감소하고 있지만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국가에서는 오히려 이 비율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독일 금융회사 알리안츠가 24일(현지시간) 펴낸 '글로벌 부(富)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으로 세계 주요 53개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65.1%로 집계됐다.

이는 금융위기가 한창이던 2009년(71.5%)에 비해 6.4% 포인트 떨어진 것이다.

하지만 한국의 작년 말 기준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아시아에서 가장 높은 92.9%를 기록했다. 2008년(84.3%)에 비해서도 10% 포인트 가까이 높아졌다.

알리안츠는 한국과 말레이시아(부채비율 86.8%)를 거론하며 "이자율이 높아지거나 경제성장률이 둔화하면 저소득층을 중심으로 상당수 과다채무 가계가 채무 불이행에 몰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은 금융자산에서 부채를 뺀 1인당 금융 순자산이 1만9천805유로(약 1천600만원)로, 아시아에서 일본과 대만, 싱가포르에 이어 4위를 차지했다.

1인당 금융 순자산이 가장 높은 나라는 스위스(14만6천540유로)였다.

알리안츠는 조사대상국의 1인당 금융 순자산 평균(1만7천700유로)의 30%(5천300유로)∼180%(3만1천800유로)를 중산층으로 규정했는데, 여기에 속한 사람들이 세계적으로 9억1천200만 명으로 10억 명에 육박했다고 밝혔다.
  • 한국 GDP 대비 가계 부채 비율 93%…아시아 최고
    • 입력 2014-09-25 14:13:42
    • 수정2014-09-25 17:35:49
    연합뉴스
경기 회복으로 전 세계적으로 가계부채 비율이 감소하고 있지만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국가에서는 오히려 이 비율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독일 금융회사 알리안츠가 24일(현지시간) 펴낸 '글로벌 부(富)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으로 세계 주요 53개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65.1%로 집계됐다.

이는 금융위기가 한창이던 2009년(71.5%)에 비해 6.4% 포인트 떨어진 것이다.

하지만 한국의 작년 말 기준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아시아에서 가장 높은 92.9%를 기록했다. 2008년(84.3%)에 비해서도 10% 포인트 가까이 높아졌다.

알리안츠는 한국과 말레이시아(부채비율 86.8%)를 거론하며 "이자율이 높아지거나 경제성장률이 둔화하면 저소득층을 중심으로 상당수 과다채무 가계가 채무 불이행에 몰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은 금융자산에서 부채를 뺀 1인당 금융 순자산이 1만9천805유로(약 1천600만원)로, 아시아에서 일본과 대만, 싱가포르에 이어 4위를 차지했다.

1인당 금융 순자산이 가장 높은 나라는 스위스(14만6천540유로)였다.

알리안츠는 조사대상국의 1인당 금융 순자산 평균(1만7천700유로)의 30%(5천300유로)∼180%(3만1천800유로)를 중산층으로 규정했는데, 여기에 속한 사람들이 세계적으로 9억1천200만 명으로 10억 명에 육박했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