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차 공습으로 ‘IS’ 14명·민간인 5명 사망”
입력 2014.09.25 (16:29) 수정 2014.09.25 (16:30) 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이뤄진 미국 주도의 시리아 3차 공습으로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 조직원 14명 이상과 민간인 5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시리아인권관측소(SOHR)가 밝혔다.

영국에 본부를 둔 SOHR는 현지 활동가들의 보고를 토대로 시리아 동부 데이르에조르 주의 IS가 운영하는 정유시설 등을 타격한 공습으로 IS 조직원이 최소 14명 사망했다고 말했다.

SOHR는 시리아 북동부 하사카 주의 정유시설에도 공습이 이뤄져 어린이 1명을 포함해 민간인이 최소 5명 사망했으며 이들은 정유시설 인근에 거주하던 IS 조직원의 가족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SOHR는 3차 공습에서도 IS 외에 시리아 반군으로 활동하는 알카에다 시리아 지부인 알누스라전선도 표적이었다고 덧붙였다.

미국과 아랍 동맹국은 이날 IS가 장악한 시리아 동부 마야딘과 하사카, 아부카말의 정유시설 12곳을 집중 타격하는 등 3차 공습을 단행했다.

존 커비 미국 국방부 대변인은 CNN방송에 공습은 90여분 간 진행됐으며 작전에 참여한 전투기들은 모두 안전하게 귀환했다고 밝혔다.
  • “3차 공습으로 ‘IS’ 14명·민간인 5명 사망”
    • 입력 2014-09-25 16:29:33
    • 수정2014-09-25 16:30:45
    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이뤄진 미국 주도의 시리아 3차 공습으로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 조직원 14명 이상과 민간인 5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시리아인권관측소(SOHR)가 밝혔다.

영국에 본부를 둔 SOHR는 현지 활동가들의 보고를 토대로 시리아 동부 데이르에조르 주의 IS가 운영하는 정유시설 등을 타격한 공습으로 IS 조직원이 최소 14명 사망했다고 말했다.

SOHR는 시리아 북동부 하사카 주의 정유시설에도 공습이 이뤄져 어린이 1명을 포함해 민간인이 최소 5명 사망했으며 이들은 정유시설 인근에 거주하던 IS 조직원의 가족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SOHR는 3차 공습에서도 IS 외에 시리아 반군으로 활동하는 알카에다 시리아 지부인 알누스라전선도 표적이었다고 덧붙였다.

미국과 아랍 동맹국은 이날 IS가 장악한 시리아 동부 마야딘과 하사카, 아부카말의 정유시설 12곳을 집중 타격하는 등 3차 공습을 단행했다.

존 커비 미국 국방부 대변인은 CNN방송에 공습은 90여분 간 진행됐으며 작전에 참여한 전투기들은 모두 안전하게 귀환했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