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후보 매수 혐의 성남시장 캠프 관계자 집행유예
입력 2014.09.25 (17:23) 사회
수원지법 성남지원 형사 1부는 지난 6.4 지방선거 과정에서 다른 후보를 매수하려 한 혐의로 기소된 이재명 당시 경기 성남시장 후보캠프 공동선거대책본부장 백모 씨에 대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백 씨가 선거를 돕기 위해 다른 후보에게 사퇴를 요구한 점은 인정되지만 해당 후보와의 개인적인 친분 관계에 비춰 발언한 정황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백 씨는 선거를 10여 일 앞두고 당시 성남시장 후보로 출마했던 허모 씨를 만나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자리를 제안하며 후보 사퇴를 종용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습니다.

한편, 이재명 시장 측은 이와 관련해 동향 친구인 백 씨와 허 씨가 개인적으로 주고받은 이야기로 선거캠프와는 무관하다고 해명한 바 있습니다.
  • 후보 매수 혐의 성남시장 캠프 관계자 집행유예
    • 입력 2014-09-25 17:23:55
    사회
수원지법 성남지원 형사 1부는 지난 6.4 지방선거 과정에서 다른 후보를 매수하려 한 혐의로 기소된 이재명 당시 경기 성남시장 후보캠프 공동선거대책본부장 백모 씨에 대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백 씨가 선거를 돕기 위해 다른 후보에게 사퇴를 요구한 점은 인정되지만 해당 후보와의 개인적인 친분 관계에 비춰 발언한 정황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백 씨는 선거를 10여 일 앞두고 당시 성남시장 후보로 출마했던 허모 씨를 만나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자리를 제안하며 후보 사퇴를 종용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습니다.

한편, 이재명 시장 측은 이와 관련해 동향 친구인 백 씨와 허 씨가 개인적으로 주고받은 이야기로 선거캠프와는 무관하다고 해명한 바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