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톰슨로이터 “찰스 리 서울대 초빙교수 노벨상 유력”
입력 2014.09.25 (17:56) 국제
찰스 리 서울대 석좌초빙 교수 등 한국 과학자들이 다음 달 발표될 올해 노벨상 과학부문에서 수상 유력 인물로 꼽혔습니다.

학술정보 서비스 기업인 톰슨로이터는 오늘 연구 인용 데이터베이스를 토대로 올해 노벨상 과학부문 수상 유력 후보들을 선정해 발표했습니다.

이 가운데 의학·생리학 분야에서는 서울대 의과대학 찰스 리 교수가 선정됐습니다.

찰스 리 교수는 사람의 유전체에 '단위 반복 변이'라는 구조적 유전체 변이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고 서울대 의대측은 밝혔습니다.

로이터통신은 찰스리 교수와 함께 연구에 참여한 콜드 스프링 하버 연구소의 마이클 위글러 등 2명도 함께 유력 수상 후보에 올랐다고 전했습니다.

또 매운맛을 내는 물질인 캡사이신 분자가 어떻게 고통을 유발하는지를 밝혀낸 미국 캘리포니아대 데이비드 줄리어스 교수와, 단백질 생산 물질인 RNA의 연구에 선도적 역할을 한 미국 록펠러 대학의 제임스 다넬과 로버트 로더 등도 생리.의학상 유력 후보로 꼽혔습니다.

화학 부문에서는 '메조나노 다공성 탄소물질'과 '제올라이트' 분야의 개척자로 평가 받는 한국기초과학연구원(IBS)의 유룡 단장이 사우디아라비아의 찰스 크레스지, 미국의 게일런 스터키와 공동으로 예측 명단에 올랐습니다.

이 밖에 스마트폰과 HDTV 등에 쓰이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를 공동으로 발명한 홍콩과기대 탕칭 교수와 스티븐 반 슬라이크도 화학상 수상 유력 후보로 거론됐습니다.

톰슨로이터는 매년 노벨상 발표 시기에 맞춰 노벨상 수상자를 예측하고 있으며, 지난 2002년 이후 지금까지 35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맞췄습니다.
  • 톰슨로이터 “찰스 리 서울대 초빙교수 노벨상 유력”
    • 입력 2014-09-25 17:56:58
    국제
찰스 리 서울대 석좌초빙 교수 등 한국 과학자들이 다음 달 발표될 올해 노벨상 과학부문에서 수상 유력 인물로 꼽혔습니다.

학술정보 서비스 기업인 톰슨로이터는 오늘 연구 인용 데이터베이스를 토대로 올해 노벨상 과학부문 수상 유력 후보들을 선정해 발표했습니다.

이 가운데 의학·생리학 분야에서는 서울대 의과대학 찰스 리 교수가 선정됐습니다.

찰스 리 교수는 사람의 유전체에 '단위 반복 변이'라는 구조적 유전체 변이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고 서울대 의대측은 밝혔습니다.

로이터통신은 찰스리 교수와 함께 연구에 참여한 콜드 스프링 하버 연구소의 마이클 위글러 등 2명도 함께 유력 수상 후보에 올랐다고 전했습니다.

또 매운맛을 내는 물질인 캡사이신 분자가 어떻게 고통을 유발하는지를 밝혀낸 미국 캘리포니아대 데이비드 줄리어스 교수와, 단백질 생산 물질인 RNA의 연구에 선도적 역할을 한 미국 록펠러 대학의 제임스 다넬과 로버트 로더 등도 생리.의학상 유력 후보로 꼽혔습니다.

화학 부문에서는 '메조나노 다공성 탄소물질'과 '제올라이트' 분야의 개척자로 평가 받는 한국기초과학연구원(IBS)의 유룡 단장이 사우디아라비아의 찰스 크레스지, 미국의 게일런 스터키와 공동으로 예측 명단에 올랐습니다.

이 밖에 스마트폰과 HDTV 등에 쓰이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를 공동으로 발명한 홍콩과기대 탕칭 교수와 스티븐 반 슬라이크도 화학상 수상 유력 후보로 거론됐습니다.

톰슨로이터는 매년 노벨상 발표 시기에 맞춰 노벨상 수상자를 예측하고 있으며, 지난 2002년 이후 지금까지 35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맞췄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