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유경근 “수사·기소권 취지살릴 방안 요청”
입력 2014.09.25 (18:42) 수정 2014.09.25 (19:09) 정치
유경근 세월호 가족대책위 대변인은 "수사권·기소권이 보장된 진상조사위가 안 된다면 그 취지를 살릴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야당에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유 대변인은 오늘 새정치연합 박영선 원내대표와 면담을 가진 뒤 기자들을 만나 "수사권.기소권이 보장된 진상조사위가 아니면 아무것도 안 하겠다고는 안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유 대변인은 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에 대한 자신의 발언과 관련해 "확인 결과 김 대표가 일반인 희생자 유족들을 만난 것이 아니라 가족대책위 사람들을 만난 것이었다"며 "일부 착오가 있었다"고 사과했습니다.

유 대변인은 지난 23일 한 대학의 간담회에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일반인 희생자 유족들을 만나 수사권과 기소권을 줄 수 없는 이유로 '청와대'라는 글자를 써서 보여줬다"고 말했고, 김 대표는 허위 사실 유포라며 공식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 유경근 “수사·기소권 취지살릴 방안 요청”
    • 입력 2014-09-25 18:42:22
    • 수정2014-09-25 19:09:48
    정치
유경근 세월호 가족대책위 대변인은 "수사권·기소권이 보장된 진상조사위가 안 된다면 그 취지를 살릴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야당에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유 대변인은 오늘 새정치연합 박영선 원내대표와 면담을 가진 뒤 기자들을 만나 "수사권.기소권이 보장된 진상조사위가 아니면 아무것도 안 하겠다고는 안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유 대변인은 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에 대한 자신의 발언과 관련해 "확인 결과 김 대표가 일반인 희생자 유족들을 만난 것이 아니라 가족대책위 사람들을 만난 것이었다"며 "일부 착오가 있었다"고 사과했습니다.

유 대변인은 지난 23일 한 대학의 간담회에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일반인 희생자 유족들을 만나 수사권과 기소권을 줄 수 없는 이유로 '청와대'라는 글자를 써서 보여줬다"고 말했고, 김 대표는 허위 사실 유포라며 공식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