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들과 함께 시상식’
입력 2014.09.25 (18:56) 포토뉴스
‘아들과 함께 시상식’ [사격 더블트랩]

25일 화성 경기종합사격장에서 열린 2014인천아시안게임 사격 여자 더블트랩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김미진 선수가 아들 손연호군과 함께 시상대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금메달 장전!’
25일 화성 경기도종합사격장에서 열린 2014인천아시안게임 여자 더블 트랩 결승전에 참가한 김미진 선수가 사격에 임하고 있다.
‘금메달 총성!’
25일 화성 경기도종합사격장에서 열린 2014인천아시안게임 여자 더블 트랩 결승전에 참가한 김미진 선수가 사격에 임하고 있다.
‘엄마가 최고에요!’
25일 화성 경기종합사격장에서 열린 2014인천아시안게임 사격 여자 더블트랩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김미진 선수가 아들 손연호군과 남편 손상원씨와 함께 기쁨을 나누고 있다.
‘아들 사랑해~’
25일 화성 경기종합사격장에서 열린 2014인천아시안게임 사격 여자 더블트랩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김미진 선수가 시상대에서 내려오면서 아들 손연호군 볼에 입을 맞추고 있다.
‘화기애애’ [양궁 컴파운드 단체 4강전]
25일 인천 계양아시아드양궁경기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여자 양궁 컴파운드 단체 4강전 한국 대 이란의 경기. 한국 선수들이 1엔드를 마치고 잠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김윤희, 최보민, 석지현.
‘금빛 정조준!’
25일 인천 계양아시아드양궁경기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여자 양궁 컴파운드 단체 4강전 한국 대 이란의 경기. 한국 최보민이 시위를 조준하고 있다.
‘금메달 따러 가자~’
25일 인천 계양아시아드양궁경기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여자 양궁 컴파운드 단체 4강전 한국 대 이란의 경기. 한국 석지현이 시위를 조준하고 있다.
‘4강은 너무 쉬웠어~’
25일 인천 계양아시아드양궁경기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여자 양궁 컴파운드 단체 4강전 한국 대 이란의 경기. 승리를 거둔 한국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윤희, 최보민, 석지현.
‘흐름 좋다~’
25일 인천 계양아시아드양궁경기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남자 양궁 컴파운드 단체 4강전 한국 대 필리핀의 경기. 2엔드를 마친 한국 선수들이 모여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결승 보인다’
25일 인천 계양아시아드양궁경기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남자 양궁 컴파운드 단체 4강전 한국 대 필리핀의 경기. 한국 민리홍이 시위를 조준하고 있다.
‘흔들리지말자’
25일 인천 계양아시아드양궁경기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남자 양궁 컴파운드 단체 4강전 한국 대 필리핀의 경기. 한국 최용희가 시위를 조준하고 있다.
‘아무나 나와’
25일 인천 계양아시아드양궁경기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남자 양궁 컴파운드 단체 4강전 한국 대 필리핀의 경기. 승리를 거둔 한국 선수들이 모여 기쁨을 나누고 있다.
  • ‘아들과 함께 시상식’
    • 입력 2014-09-25 18:56:16
    포토뉴스

25일 화성 경기종합사격장에서 열린 2014인천아시안게임 사격 여자 더블트랩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김미진 선수가 아들 손연호군과 함께 시상대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25일 화성 경기종합사격장에서 열린 2014인천아시안게임 사격 여자 더블트랩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김미진 선수가 아들 손연호군과 함께 시상대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25일 화성 경기종합사격장에서 열린 2014인천아시안게임 사격 여자 더블트랩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김미진 선수가 아들 손연호군과 함께 시상대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25일 화성 경기종합사격장에서 열린 2014인천아시안게임 사격 여자 더블트랩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김미진 선수가 아들 손연호군과 함께 시상대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25일 화성 경기종합사격장에서 열린 2014인천아시안게임 사격 여자 더블트랩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김미진 선수가 아들 손연호군과 함께 시상대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25일 화성 경기종합사격장에서 열린 2014인천아시안게임 사격 여자 더블트랩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김미진 선수가 아들 손연호군과 함께 시상대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25일 화성 경기종합사격장에서 열린 2014인천아시안게임 사격 여자 더블트랩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김미진 선수가 아들 손연호군과 함께 시상대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25일 화성 경기종합사격장에서 열린 2014인천아시안게임 사격 여자 더블트랩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김미진 선수가 아들 손연호군과 함께 시상대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25일 화성 경기종합사격장에서 열린 2014인천아시안게임 사격 여자 더블트랩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김미진 선수가 아들 손연호군과 함께 시상대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25일 화성 경기종합사격장에서 열린 2014인천아시안게임 사격 여자 더블트랩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김미진 선수가 아들 손연호군과 함께 시상대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25일 화성 경기종합사격장에서 열린 2014인천아시안게임 사격 여자 더블트랩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김미진 선수가 아들 손연호군과 함께 시상대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25일 화성 경기종합사격장에서 열린 2014인천아시안게임 사격 여자 더블트랩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김미진 선수가 아들 손연호군과 함께 시상대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25일 화성 경기종합사격장에서 열린 2014인천아시안게임 사격 여자 더블트랩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김미진 선수가 아들 손연호군과 함께 시상대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