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콩 정부·시위대 대화 무산…긴장 고조
입력 2014.10.10 (12:27) 수정 2014.10.10 (12:5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홍콩 정부와 학생 시위대와의 공식대화가 결국 무산됐습니다.

소강 국면에 접어들었던 시위대 숫자가 다시 늘면서 긴장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정영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홍콩 정부가 어젯밤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오늘 오후로 예정됐던 학생 시위대와의 대화를 전격 취소했습니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가 의결한 정치개혁안 틀 안에서만 대화하겠다는 것이 홍콩 정부의 입장인데, 시위대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는 이유를 들었습니다.

<녹취> 케리 람(홍콩 정무사장) : "학생들과 정부사이의 건설적인 대화의 기초가 심각하게 훼손됐다고 인식하게 됐습니다."

시위대 지도부는 즉각 반발했습니다.

정부의 대화 취소 선언 이후 시민 불복종 운동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시민들에게 정부 청사가 있는 애드미럴티로 집결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녹취> 알랙스 초우(학생 시위대 대표) : "정부가 고의적으로 대화를 취소했다고 밖에 볼 수 없습니다. 우리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것입니다."

이에 따라 300명 남짓까지 줄었던 시위대는 현재 5천명까지 불어났습니다.

<녹취> 알리에 창(시위 학생) : "우리 모두 화가 났고, 정부가 오히려 시민들이 시위에 나오라고로 부추기는 것 같습니다."

정부측이 완전한 보통선거권을 달라는 시위대의 요구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명확히 함에 따라 12일 째로 접어든 홍콩 도심 점거 시위는 다시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게 됐습니다.

KBS 뉴스 정영훈입니다.
  • 홍콩 정부·시위대 대화 무산…긴장 고조
    • 입력 2014-10-10 12:29:57
    • 수정2014-10-10 12:54:36
    뉴스 12
<앵커 멘트>

홍콩 정부와 학생 시위대와의 공식대화가 결국 무산됐습니다.

소강 국면에 접어들었던 시위대 숫자가 다시 늘면서 긴장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정영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홍콩 정부가 어젯밤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오늘 오후로 예정됐던 학생 시위대와의 대화를 전격 취소했습니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가 의결한 정치개혁안 틀 안에서만 대화하겠다는 것이 홍콩 정부의 입장인데, 시위대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는 이유를 들었습니다.

<녹취> 케리 람(홍콩 정무사장) : "학생들과 정부사이의 건설적인 대화의 기초가 심각하게 훼손됐다고 인식하게 됐습니다."

시위대 지도부는 즉각 반발했습니다.

정부의 대화 취소 선언 이후 시민 불복종 운동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시민들에게 정부 청사가 있는 애드미럴티로 집결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녹취> 알랙스 초우(학생 시위대 대표) : "정부가 고의적으로 대화를 취소했다고 밖에 볼 수 없습니다. 우리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것입니다."

이에 따라 300명 남짓까지 줄었던 시위대는 현재 5천명까지 불어났습니다.

<녹취> 알리에 창(시위 학생) : "우리 모두 화가 났고, 정부가 오히려 시민들이 시위에 나오라고로 부추기는 것 같습니다."

정부측이 완전한 보통선거권을 달라는 시위대의 요구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명확히 함에 따라 12일 째로 접어든 홍콩 도심 점거 시위는 다시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게 됐습니다.

KBS 뉴스 정영훈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