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식 재벌들, 열흘새 가치 수천억 원씩 증발
입력 2014.10.12 (08:26) 수정 2014.10.12 (15:34) 연합뉴스
최근 증시가 급락하면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과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보유한 상장주식 자산 평가액이 3천600억∼3천700억원씩 증발했다.

14일 한국거래소와 재벌닷컴에 따르면 지난 10일 종가 기준으로 정몽구 회장이 보유한 상장지분의 평가액은 지난달 말보다 3천723억원(5.7%) 감소했다.

평가가치 하락액이 상장주식 부호 20명 중에서 가장 많았다.

정 회장의 상장 주식 가치는 6조1천334억원으로 3위다.

상장주식 부자 1위인 이건희 회장의 보유 상장주식 평가액은 10조1천233억원으로 열흘새 3천614억원(3.4%) 감소했다.

다음카카오 합병법인 출범 직후 다음 주가가 하락해 김범수 다음카카오 이사회 의장의 보유 상장주식의 가치도 이달 들어 3천433억원(16.4%) 줄어들었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의 보유 상장 지분 가치는 2천865억원(4.2%) 줄어든 6조4천741억원으로 2위에 올라 있다.

4위인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의 주식자산 가치도 2천314억원(5.5%) 동반 하락했다.

이재현 CJ그룹 회장과 이해진 네이버 의장의 보유 주식 평가액도 각각 1천86억원과 1천30억원 어치나 허공으로 사라졌다.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967억원)과 홍라희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856억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882억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749억원) 등 주식 부호의 상장주식 자산 가치도 열흘 새 수백억원씩 날아갔다.

이들의 주식 자산이 급감한 것은 이달 들어 주식시장이 하락했기 때문이다.

특히 국내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1∼2위인 삼성전자와 현대차는 매일 신저가 기록을 갈아치우면서 약세를 지속하고 있다.

삼성전자 주가는 10일 장중 109만9천원으로 최저가 기록을 세우고선 110만5천원에 턱걸이했다. 종가로는 지난달 말 118만4천원과 비교해 7.1% 내렸다.

현대차 주가도 지난달 말 19만500원에서 10일 17만8천원으로 6.6% 하락했다. 10일 장중에는 17만4천원으로 52주 신저가 기록을 경신했다.

아모레퍼시픽 주가는 239만2천원에서 234만원으로 같은 기간 2.2% 내렸다. 지난달 말 15만7천700원이던 다음 주가는 13만9천200원으로 같은 기간에 11.7% 빠졌고 네이버 주가는 80만7천원에서 9.1% 하락한 74만원으로 주저앉았다.
  • 주식 재벌들, 열흘새 가치 수천억 원씩 증발
    • 입력 2014-10-12 08:26:21
    • 수정2014-10-12 15:34:22
    연합뉴스
최근 증시가 급락하면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과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보유한 상장주식 자산 평가액이 3천600억∼3천700억원씩 증발했다.

14일 한국거래소와 재벌닷컴에 따르면 지난 10일 종가 기준으로 정몽구 회장이 보유한 상장지분의 평가액은 지난달 말보다 3천723억원(5.7%) 감소했다.

평가가치 하락액이 상장주식 부호 20명 중에서 가장 많았다.

정 회장의 상장 주식 가치는 6조1천334억원으로 3위다.

상장주식 부자 1위인 이건희 회장의 보유 상장주식 평가액은 10조1천233억원으로 열흘새 3천614억원(3.4%) 감소했다.

다음카카오 합병법인 출범 직후 다음 주가가 하락해 김범수 다음카카오 이사회 의장의 보유 상장주식의 가치도 이달 들어 3천433억원(16.4%) 줄어들었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의 보유 상장 지분 가치는 2천865억원(4.2%) 줄어든 6조4천741억원으로 2위에 올라 있다.

4위인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의 주식자산 가치도 2천314억원(5.5%) 동반 하락했다.

이재현 CJ그룹 회장과 이해진 네이버 의장의 보유 주식 평가액도 각각 1천86억원과 1천30억원 어치나 허공으로 사라졌다.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967억원)과 홍라희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856억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882억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749억원) 등 주식 부호의 상장주식 자산 가치도 열흘 새 수백억원씩 날아갔다.

이들의 주식 자산이 급감한 것은 이달 들어 주식시장이 하락했기 때문이다.

특히 국내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1∼2위인 삼성전자와 현대차는 매일 신저가 기록을 갈아치우면서 약세를 지속하고 있다.

삼성전자 주가는 10일 장중 109만9천원으로 최저가 기록을 세우고선 110만5천원에 턱걸이했다. 종가로는 지난달 말 118만4천원과 비교해 7.1% 내렸다.

현대차 주가도 지난달 말 19만500원에서 10일 17만8천원으로 6.6% 하락했다. 10일 장중에는 17만4천원으로 52주 신저가 기록을 경신했다.

아모레퍼시픽 주가는 239만2천원에서 234만원으로 같은 기간 2.2% 내렸다. 지난달 말 15만7천700원이던 다음 주가는 13만9천200원으로 같은 기간에 11.7% 빠졌고 네이버 주가는 80만7천원에서 9.1% 하락한 74만원으로 주저앉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