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하루종일 스마트폰…디스크 환자 5년새 20% 증가
입력 2014.10.12 (14:03) 수정 2014.10.12 (15:32) 연합뉴스
스마트폰, 태블릿 PC의 보급속도가 빨라지면서 잘못된 자세로 인한 디스크 환자도 증가한 것으로 12일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009년부터 2013년까지 건강보험과 의료급여 심사결정 자료를 이용해 디스크(추간판 탈출증) 환자를 분석한 결과, 진료인원이 2009년 224만명에서 2013년 271만명으로 5년간 약 47만명(20.8%)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디스크 진료인원을 성별로 따지면 2013년 기준 여성 155만7천명, 남성 114만8천명으로 여성이 더 많았다.

연령별 점유율은 2013년 기준 50대가 26.2%로 가장 높았고 40대 19.2%, 60대 18.3% 순으로 나타났다.

심평원은 디스크를 세부질병명으로 나눠 분석한 결과, 목디스크(경추 간판 장애)는 5년간 29.7% 증가했고 허리디스크(기타 추간판 장애)는 18.4% 증가해 목디스크 증가율이 더 높았다고 분석했다.

이에 대해 심평원은 "목디스크 진료인원의 전년대비 증가율은 2011년 12.2%로 가장 높았다"며 "이는 스마트폰, 태블릿 PC 등의 보급과 무관하지 않아 보이며, 실제로 이동 중의 IT기기 사용은 목에 무리를 준다고 알려졌다"고 설명했다.

디스크는 척추뼈 마디 사이에서 쿠션같이 완충작용을 해주는 디스크 조직(추간판)이 잘못된 자세나 무리한 운동 등으로 밖으로 밀려나오며 발생하는 질환이다.

디스크는 척추의 어느 부위에서나 발생할 수 있지만 목과 허리 부분에 많이 발생하며 허리의 경우 대부분 허리 통증과 발·다리의 방사통 등을 동반하며 목은 뒷목과 팔·손에 방사통 등이 나타난다.

심평원은 "디스크 예방을 위해서는 목과 허리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해야한다"며 "목을 보호하려면 이동 중 IT기기 내려다보지 말고 컴퓨터 모니터 바로 봐야하며, 허리는 의자에 바르게 앉고 무리하게 무거운 물건을 드는 것도 피해야한다"고 조언했다.
  • 하루종일 스마트폰…디스크 환자 5년새 20% 증가
    • 입력 2014-10-12 14:03:19
    • 수정2014-10-12 15:32:39
    연합뉴스
스마트폰, 태블릿 PC의 보급속도가 빨라지면서 잘못된 자세로 인한 디스크 환자도 증가한 것으로 12일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009년부터 2013년까지 건강보험과 의료급여 심사결정 자료를 이용해 디스크(추간판 탈출증) 환자를 분석한 결과, 진료인원이 2009년 224만명에서 2013년 271만명으로 5년간 약 47만명(20.8%)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디스크 진료인원을 성별로 따지면 2013년 기준 여성 155만7천명, 남성 114만8천명으로 여성이 더 많았다.

연령별 점유율은 2013년 기준 50대가 26.2%로 가장 높았고 40대 19.2%, 60대 18.3% 순으로 나타났다.

심평원은 디스크를 세부질병명으로 나눠 분석한 결과, 목디스크(경추 간판 장애)는 5년간 29.7% 증가했고 허리디스크(기타 추간판 장애)는 18.4% 증가해 목디스크 증가율이 더 높았다고 분석했다.

이에 대해 심평원은 "목디스크 진료인원의 전년대비 증가율은 2011년 12.2%로 가장 높았다"며 "이는 스마트폰, 태블릿 PC 등의 보급과 무관하지 않아 보이며, 실제로 이동 중의 IT기기 사용은 목에 무리를 준다고 알려졌다"고 설명했다.

디스크는 척추뼈 마디 사이에서 쿠션같이 완충작용을 해주는 디스크 조직(추간판)이 잘못된 자세나 무리한 운동 등으로 밖으로 밀려나오며 발생하는 질환이다.

디스크는 척추의 어느 부위에서나 발생할 수 있지만 목과 허리 부분에 많이 발생하며 허리의 경우 대부분 허리 통증과 발·다리의 방사통 등을 동반하며 목은 뒷목과 팔·손에 방사통 등이 나타난다.

심평원은 "디스크 예방을 위해서는 목과 허리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해야한다"며 "목을 보호하려면 이동 중 IT기기 내려다보지 말고 컴퓨터 모니터 바로 봐야하며, 허리는 의자에 바르게 앉고 무리하게 무거운 물건을 드는 것도 피해야한다"고 조언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