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일부 “2차 남북 고위급 접촉 합의 지켜져야”
입력 2014.10.12 (14:08) 정치
정부는 북한이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비난하며 2차 고위급 접촉 무산 가능성을 거듭 경고하는데 대해 "합의한 사안은 지켜져야 한다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2차 고위급 접촉은 북측 대표단이 방문했을 당시 남북이 합의한 사안이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이르면 이달말 열기로 한 2차 고위급 접촉의 일정이나 의제가 정해지면 북측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문제에 대해서는 "민간단체가 자율적으로 판단할 사안이지만 신중하고 현명하게 판단할 것을 요청한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과거에도 우리 국민의 신변 안전 문제가 있으면 필요시 안전 조치를 해왔고 앞으로도 그런 입장이 적용되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지난 10일 남북간 총격전이 벌어진 후 어제 탈북자 단체 대표인 이민복씨가 연천과 포천 일대에서 대북전단을 날리려하자 이를 제지했습니다.
  • 통일부 “2차 남북 고위급 접촉 합의 지켜져야”
    • 입력 2014-10-12 14:08:18
    정치
정부는 북한이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비난하며 2차 고위급 접촉 무산 가능성을 거듭 경고하는데 대해 "합의한 사안은 지켜져야 한다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2차 고위급 접촉은 북측 대표단이 방문했을 당시 남북이 합의한 사안이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이르면 이달말 열기로 한 2차 고위급 접촉의 일정이나 의제가 정해지면 북측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문제에 대해서는 "민간단체가 자율적으로 판단할 사안이지만 신중하고 현명하게 판단할 것을 요청한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과거에도 우리 국민의 신변 안전 문제가 있으면 필요시 안전 조치를 해왔고 앞으로도 그런 입장이 적용되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지난 10일 남북간 총격전이 벌어진 후 어제 탈북자 단체 대표인 이민복씨가 연천과 포천 일대에서 대북전단을 날리려하자 이를 제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