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도, 이달 말 광역 심야버스 노선 확대…수요 조사
입력 2014.10.12 (15:52) 연합뉴스
경기도가 이달 말부터 광역 심야버스 노선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시·군별로 이용객 현황 등 수요 조사를 하고 있다.

12일 도에 따르면 도내 광역 심야버스는 13개 시·군 54개 노선에서 운행되고 있다. 20개 운수업체가 하루 207회 운행 중이다.

수원∼사당 '7770번' 버스는 24시간, 나머지는 자정부터 오전 4시까지 운행된다.

이용객 수는 2009년 336만9천명, 2010년 365만명, 2011년 389만3천명, 2012년 404만명, 2013년 408만4천명 등 매년 크게 증가하고 있다.

올해도 지난 7월까지 253만6천명이 이용,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만7천명(8.4%)이나 늘었다.

광역 심야버스 운행을 확대해 달라는 민원이 잇따르는 실정이다.

의정부, 안산, 김포, 하남 등 4개 시가 10개 노선(26회)에 대해 운행을 확대하거나 새로 지정해달라고 도에 요청한 상태다.

그러나 운수업체들은 적자 등 경영난 때문에 노선 확대를 꺼리고 있다. 54개 노선 가운데 41개 노선이 적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도는 우선 시·군별 수요를 조사한 뒤 이달 말 광역 심야버스 확대 대상을 선정할 계획이다.

또 적자 노선 지원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현재 적자 노선에 대해 총비용에서 총수입을 뺀 금액의 50%를 운수업체 지원하고, 24시간 운행되는 '7770번'의 경우 80%를 지원한다.

홍귀선 도 버스정책과장은 "최근 회식 때문만이 아니라 늦게까지 일하고 귀가하는 직장인 이용이 늘고 있다"며 "광역 심야버스를 늘려 승객 불편을 해결하고 불법 택시 이용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경기도, 이달 말 광역 심야버스 노선 확대…수요 조사
    • 입력 2014-10-12 15:52:18
    연합뉴스
경기도가 이달 말부터 광역 심야버스 노선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시·군별로 이용객 현황 등 수요 조사를 하고 있다.

12일 도에 따르면 도내 광역 심야버스는 13개 시·군 54개 노선에서 운행되고 있다. 20개 운수업체가 하루 207회 운행 중이다.

수원∼사당 '7770번' 버스는 24시간, 나머지는 자정부터 오전 4시까지 운행된다.

이용객 수는 2009년 336만9천명, 2010년 365만명, 2011년 389만3천명, 2012년 404만명, 2013년 408만4천명 등 매년 크게 증가하고 있다.

올해도 지난 7월까지 253만6천명이 이용,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만7천명(8.4%)이나 늘었다.

광역 심야버스 운행을 확대해 달라는 민원이 잇따르는 실정이다.

의정부, 안산, 김포, 하남 등 4개 시가 10개 노선(26회)에 대해 운행을 확대하거나 새로 지정해달라고 도에 요청한 상태다.

그러나 운수업체들은 적자 등 경영난 때문에 노선 확대를 꺼리고 있다. 54개 노선 가운데 41개 노선이 적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도는 우선 시·군별 수요를 조사한 뒤 이달 말 광역 심야버스 확대 대상을 선정할 계획이다.

또 적자 노선 지원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현재 적자 노선에 대해 총비용에서 총수입을 뺀 금액의 50%를 운수업체 지원하고, 24시간 운행되는 '7770번'의 경우 80%를 지원한다.

홍귀선 도 버스정책과장은 "최근 회식 때문만이 아니라 늦게까지 일하고 귀가하는 직장인 이용이 늘고 있다"며 "광역 심야버스를 늘려 승객 불편을 해결하고 불법 택시 이용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