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다 언더파 기록’ 허인회, JGTO 첫 우승
입력 2014.10.12 (16:48) 연합뉴스
허인회(27·JDX멀티스포츠)가 일본프로골프투어(JGTO)에서 최다 언더파 기록을 갈아치우며 첫 우승을 차지했다.

허인회는 12일 일본 기후현의 도신 골프클럽(파72·7천4야드)에서 열린 도신 토너먼트 마지막날 4라운드에서 버디 7개를 쓸어담고 보기 2개를 적어내 5타를 줄였다.

합계 28언더파 260타를 적어낸 허인회는 김승혁(28·24언더파 264타)을 여유있게 따돌리고 우승 상금 2천만엔(약 1억9천만원)을 받았다.

허인회의 이번 대회 28언더파는 역대 일본프로골프투어 기록인 26언더파를 넘어서는 새로운 최다 언더파 기록이다.

국가대표 출신으로 2009년 일본 투어의 문을 두드린 허인회는 5년 만에 정상에 오르는 기쁨을 누렸다.

한국 선수들은 올 시즌 일본 투어에서 김형성(현대자동차), 장동규(26), 김승혁에 이어 허인회까지 우승해 4승을 합작했다.

4타차 단독 선두로 4라운드를 시작한 허인회는 전반에 3타를 줄이며 우승을 향해 질주했다.

10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은 뒤 11번홀(파3)에서 1타를 잃었지만 12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 곧바로 만회했다.

이후 파를 지켜가던 허인회는 18번홀(파5)에서 다시 버디를 잡아 우승을 자축했다.
  • ‘최다 언더파 기록’ 허인회, JGTO 첫 우승
    • 입력 2014-10-12 16:48:09
    연합뉴스
허인회(27·JDX멀티스포츠)가 일본프로골프투어(JGTO)에서 최다 언더파 기록을 갈아치우며 첫 우승을 차지했다.

허인회는 12일 일본 기후현의 도신 골프클럽(파72·7천4야드)에서 열린 도신 토너먼트 마지막날 4라운드에서 버디 7개를 쓸어담고 보기 2개를 적어내 5타를 줄였다.

합계 28언더파 260타를 적어낸 허인회는 김승혁(28·24언더파 264타)을 여유있게 따돌리고 우승 상금 2천만엔(약 1억9천만원)을 받았다.

허인회의 이번 대회 28언더파는 역대 일본프로골프투어 기록인 26언더파를 넘어서는 새로운 최다 언더파 기록이다.

국가대표 출신으로 2009년 일본 투어의 문을 두드린 허인회는 5년 만에 정상에 오르는 기쁨을 누렸다.

한국 선수들은 올 시즌 일본 투어에서 김형성(현대자동차), 장동규(26), 김승혁에 이어 허인회까지 우승해 4승을 합작했다.

4타차 단독 선두로 4라운드를 시작한 허인회는 전반에 3타를 줄이며 우승을 향해 질주했다.

10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은 뒤 11번홀(파3)에서 1타를 잃었지만 12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 곧바로 만회했다.

이후 파를 지켜가던 허인회는 18번홀(파5)에서 다시 버디를 잡아 우승을 자축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