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제유가 상승 마감
입력 2014.10.18 (04:36) 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국제유가는 상승세로 마감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55센트(0.60%) 오른 83.25달러에 잠정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시장에서 브렌트유도 23센트(0.27%) 상승한 배럴당 86.05달러를 나타내고 있다.

전날에 이어 국제유가가 오름세를 이어간 것은 최근의 급락세에 따른 반발 매수세가 유입된 덕분이다.

여기에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를 상대로 한 미국의 이라크와 시리아에 대한 공습 강화 등 지정학적 리스크도 유가 상승의 요인으로 작용했다.

금값은 하락세를 이어갔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2.20달러(0.18%) 떨어진 온스당 1,23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국의 경제지표가 좋게 나와 뉴욕증시와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자 금값은 떨어졌다.

미국 상무부는 9월 주택착공 건수가 전월 대비 6.3% 늘어난 101만7천 채에 달했다고 발표했다. 시장의 전망치(101만5천 채)를 웃돌았다.

톰슨로이터/미시간대가 발표하는 10월 소비자태도지수도 전원의 84.1에서 86.4로 올랐다. 2007년 7월 이후 최고치다.
  • 국제유가 상승 마감
    • 입력 2014-10-18 04:36:31
    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국제유가는 상승세로 마감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55센트(0.60%) 오른 83.25달러에 잠정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시장에서 브렌트유도 23센트(0.27%) 상승한 배럴당 86.05달러를 나타내고 있다.

전날에 이어 국제유가가 오름세를 이어간 것은 최근의 급락세에 따른 반발 매수세가 유입된 덕분이다.

여기에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를 상대로 한 미국의 이라크와 시리아에 대한 공습 강화 등 지정학적 리스크도 유가 상승의 요인으로 작용했다.

금값은 하락세를 이어갔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2.20달러(0.18%) 떨어진 온스당 1,23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국의 경제지표가 좋게 나와 뉴욕증시와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자 금값은 떨어졌다.

미국 상무부는 9월 주택착공 건수가 전월 대비 6.3% 늘어난 101만7천 채에 달했다고 발표했다. 시장의 전망치(101만5천 채)를 웃돌았다.

톰슨로이터/미시간대가 발표하는 10월 소비자태도지수도 전원의 84.1에서 86.4로 올랐다. 2007년 7월 이후 최고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