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에볼라 바이러스’ 확산 비상
“미 국방부 주차장서 구토 여성 에볼라 아니다”
입력 2014.10.18 (05:23) 수정 2014.10.18 (14:11) 국제
미국 워싱턴DC 인근 국방부 주차장에서 구토를 하다 병원으로 후송된 여성은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익명의 국방부 관리들은 "에볼라 우려가 근거 없는 것으로 확인돼 임시 폐쇄했던 국방부 정문과 주차장을 다시 열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톰 크로슨 국방부 대변인은 경찰이 현지시간 어제 오전 9시10분쯤 국방부 주자창에서 구토하는 여성을 발견한 뒤 소방당국에 신고했고 곧바로 버지니아주 인근 병원으로 후송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특히 구토한 여성이 최근 아프리카를 방문했던 것으로 알려지자 에볼라 감염 가능성을 우려해 긴급 후송했습니다.

그러나 조사결과 이 여성은 아프리카를 방문한 적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 여성이 다니는 회사 측은 해당 여성이 "업무는 물론 사적으로도 아프리카를 방문한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 “미 국방부 주차장서 구토 여성 에볼라 아니다”
    • 입력 2014-10-18 05:23:59
    • 수정2014-10-18 14:11:10
    국제
미국 워싱턴DC 인근 국방부 주차장에서 구토를 하다 병원으로 후송된 여성은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익명의 국방부 관리들은 "에볼라 우려가 근거 없는 것으로 확인돼 임시 폐쇄했던 국방부 정문과 주차장을 다시 열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톰 크로슨 국방부 대변인은 경찰이 현지시간 어제 오전 9시10분쯤 국방부 주자창에서 구토하는 여성을 발견한 뒤 소방당국에 신고했고 곧바로 버지니아주 인근 병원으로 후송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특히 구토한 여성이 최근 아프리카를 방문했던 것으로 알려지자 에볼라 감염 가능성을 우려해 긴급 후송했습니다.

그러나 조사결과 이 여성은 아프리카를 방문한 적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 여성이 다니는 회사 측은 해당 여성이 "업무는 물론 사적으로도 아프리카를 방문한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