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욕증시, 큰 폭 상승
입력 2014.10.18 (06:00) 연합뉴스
뉴욕증시가 17일(현지시간) 큰 폭으로 상승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63.17포인트(1.63%) 상승한 16,380.41에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도 24.00포인트(1.29%) 오른 1,886.76을, 나스닥 종합지수도 41.05포인트(0.97%) 오른 4,258.44를 각각 기록하며 상승 흐름을 탔다.

뉴욕증시는 미 중앙은행의 양적완화 종료 시점이 좀 더 늦어질 수 있다는 기대감에 주요 기업의 3분기 실적호전으로 투자심리가 살아나면서, 이번 주 내내 계속된 하락세가 반전됐다.

모건 스탠리는 이날 지난 3분기 순익이 87% 증가했다고 밝혔다. GE도 3분기 시장의 예상치보다 높은 35억4천만 달러의 순익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가 글로벌 경기침체를 고려해 이달 말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양적완화의 종료를 결정하지 말아야 한다는 제임스 블라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총재의 전날 발언도 시장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재닛 옐런 연준 의장은 이날 미국 내 빈부격차의 심화를 우려했다.

옐런 의장은 보스턴 연방준비은행이 주최한 콘퍼런스에서 "소득과 부의 불평등이 100년 만에 최고 수준에 근접했다"며 "미국 경제가 리세션 국면에서 벗어나고 주식 시장이 반등하면서 빈부 격차가 더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의 주택시장 지표 역시 주가 상승에 탄력을 붙였다.

미국 상무부에 따르면 미국의 9월 주택착공은 102만 건으로 전달보다 6.3%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8월 18.5% 급감했으나 한 달 만에 증가세로 돌아서 경기개선 흐름을 뒷받침했다.
  • 뉴욕증시, 큰 폭 상승
    • 입력 2014-10-18 06:00:55
    연합뉴스
뉴욕증시가 17일(현지시간) 큰 폭으로 상승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63.17포인트(1.63%) 상승한 16,380.41에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도 24.00포인트(1.29%) 오른 1,886.76을, 나스닥 종합지수도 41.05포인트(0.97%) 오른 4,258.44를 각각 기록하며 상승 흐름을 탔다.

뉴욕증시는 미 중앙은행의 양적완화 종료 시점이 좀 더 늦어질 수 있다는 기대감에 주요 기업의 3분기 실적호전으로 투자심리가 살아나면서, 이번 주 내내 계속된 하락세가 반전됐다.

모건 스탠리는 이날 지난 3분기 순익이 87% 증가했다고 밝혔다. GE도 3분기 시장의 예상치보다 높은 35억4천만 달러의 순익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가 글로벌 경기침체를 고려해 이달 말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양적완화의 종료를 결정하지 말아야 한다는 제임스 블라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총재의 전날 발언도 시장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재닛 옐런 연준 의장은 이날 미국 내 빈부격차의 심화를 우려했다.

옐런 의장은 보스턴 연방준비은행이 주최한 콘퍼런스에서 "소득과 부의 불평등이 100년 만에 최고 수준에 근접했다"며 "미국 경제가 리세션 국면에서 벗어나고 주식 시장이 반등하면서 빈부 격차가 더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의 주택시장 지표 역시 주가 상승에 탄력을 붙였다.

미국 상무부에 따르면 미국의 9월 주택착공은 102만 건으로 전달보다 6.3%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8월 18.5% 급감했으나 한 달 만에 증가세로 돌아서 경기개선 흐름을 뒷받침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