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에볼라 공포’ 확산…“백신 제때 나오기 어려워”
입력 2014.10.18 (07:10) 수정 2014.10.18 (08:3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이 에볼라 차단 총력전에 나섰지만 감염 우려가 확산되면서 곳곳에서 소동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영국 제약업계에서는 에볼라 백신이 제때 나오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김환주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여성 간호사들이 잇따라 에볼라에 감염된 미국 댈러스 소재 병원의 의료진 한명이 카리브해 유람선에 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에볼라 바이러스 견본을 다뤘던 이 의료진은 감염 징후를 보이진 않았지만 격리됐습니다.

유람선은 미국으로 회항했고 유람선이 방문할 예정이던 국가에서는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녹취> 딘 배로우(벨리제 총리)

미국 보건당국은 에볼라 환자를 치료한 의료진의 이동금지를 요청하는 합의서를 뒤늦게 마련해 해당자들의 서명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 국방부 주차장에서는 구토중인 여성이 병원으로 긴급후송됐습니다.

이 여성이 최근 아프리카를 방문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주차장은 일시 폐쇄됐습니다.

<녹취> 에릭 덴트(미군 중령)

에볼라 차단을 위한 국제공조가 강화되고 있지만 백신이 제때 나오기는 어려울 것이란 전망도 대두됐습니다.

영국 제약업계의 백신 전문가는 지난 3월 에볼라 첫 발병시 창궐사태를 예상하지 못해 세계보건기구 차원의 백신 개발 결정이 지체됐다고 분석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김환주입니다.
  • 미, ‘에볼라 공포’ 확산…“백신 제때 나오기 어려워”
    • 입력 2014-10-18 07:15:06
    • 수정2014-10-18 08:37:49
    뉴스광장
<앵커 멘트>

미국이 에볼라 차단 총력전에 나섰지만 감염 우려가 확산되면서 곳곳에서 소동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영국 제약업계에서는 에볼라 백신이 제때 나오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김환주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여성 간호사들이 잇따라 에볼라에 감염된 미국 댈러스 소재 병원의 의료진 한명이 카리브해 유람선에 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에볼라 바이러스 견본을 다뤘던 이 의료진은 감염 징후를 보이진 않았지만 격리됐습니다.

유람선은 미국으로 회항했고 유람선이 방문할 예정이던 국가에서는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녹취> 딘 배로우(벨리제 총리)

미국 보건당국은 에볼라 환자를 치료한 의료진의 이동금지를 요청하는 합의서를 뒤늦게 마련해 해당자들의 서명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 국방부 주차장에서는 구토중인 여성이 병원으로 긴급후송됐습니다.

이 여성이 최근 아프리카를 방문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주차장은 일시 폐쇄됐습니다.

<녹취> 에릭 덴트(미군 중령)

에볼라 차단을 위한 국제공조가 강화되고 있지만 백신이 제때 나오기는 어려울 것이란 전망도 대두됐습니다.

영국 제약업계의 백신 전문가는 지난 3월 에볼라 첫 발병시 창궐사태를 예상하지 못해 세계보건기구 차원의 백신 개발 결정이 지체됐다고 분석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김환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