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 인권법 10주년…“북한 정부 압박 강도 높여야”
입력 2014.10.18 (07:17) 수정 2014.10.18 (08:3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에서 북한 인권법이 만들어진지 10년이 됐습니다.

미국내 대북 전문가들은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한 지원 확대와 함께 북한 정부에 대한 압박 강도를 높일 것을 주문했습니다.

워싱턴 이주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지난 2004년, 미 의회가 발의한 북한 인권법안은 여야의 합의하에 대통령 서명까지 채 10개월도 걸리지 않았습니다.

북한 주민의 인권 신장을 위한 지원과 함께 미국 망명을 가능케 한 인권법은 미국내에서 북한 인권문제의 이슈화에 한몫했습니다.

북한 인권법이 제정된지 만 10년이 됐지만 북한의 인권 상황은 크게 나아지지 않았다는게 대북 전문가들의 한결같은 지적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최근 유엔 차원의 북한 인권 논의는 북한 인권에 대한 경각심을 제고시켰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인터뷰> 로버트 킹(미 국무부 대북특사)

북한 정권에 대한 압박강도를 높여야 한다는 주문도 잇따랐습니다.

<인터뷰> 조진혜(탈북자) : "미국은 탈북자들을 더 받아들이고, 중국은 북한을 경제적으로 압박해서.."

전 세계에서 처음으로 북한 인권법안이 발효된 후 미국에 들어온 탈북자들은 백 70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의 인권 개선을 위해 이제는 미국 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들도 적극 나서야 한다고 대북 전문가들은 지적합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주한입니다.
  • 북 인권법 10주년…“북한 정부 압박 강도 높여야”
    • 입력 2014-10-18 07:23:24
    • 수정2014-10-18 08:38:41
    뉴스광장
<앵커 멘트>

미국에서 북한 인권법이 만들어진지 10년이 됐습니다.

미국내 대북 전문가들은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한 지원 확대와 함께 북한 정부에 대한 압박 강도를 높일 것을 주문했습니다.

워싱턴 이주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지난 2004년, 미 의회가 발의한 북한 인권법안은 여야의 합의하에 대통령 서명까지 채 10개월도 걸리지 않았습니다.

북한 주민의 인권 신장을 위한 지원과 함께 미국 망명을 가능케 한 인권법은 미국내에서 북한 인권문제의 이슈화에 한몫했습니다.

북한 인권법이 제정된지 만 10년이 됐지만 북한의 인권 상황은 크게 나아지지 않았다는게 대북 전문가들의 한결같은 지적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최근 유엔 차원의 북한 인권 논의는 북한 인권에 대한 경각심을 제고시켰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인터뷰> 로버트 킹(미 국무부 대북특사)

북한 정권에 대한 압박강도를 높여야 한다는 주문도 잇따랐습니다.

<인터뷰> 조진혜(탈북자) : "미국은 탈북자들을 더 받아들이고, 중국은 북한을 경제적으로 압박해서.."

전 세계에서 처음으로 북한 인권법안이 발효된 후 미국에 들어온 탈북자들은 백 70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의 인권 개선을 위해 이제는 미국 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들도 적극 나서야 한다고 대북 전문가들은 지적합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주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