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 각료·의원, 일어사전에 군 위안부 강제성 삭제 압박
입력 2014.10.18 (10:31) 수정 2014.10.18 (14:08) 국제
일본 교육장관과 여당의원이 군 위안부 제도의 강제성을 적시한 자국 국어사전을 수정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어제 중의원 문부과학위원회에서 시모무라 하쿠분 문부과학상은 "표현의 자유는 존중되어야 하지만, 잘못된 설명을 교육현장으로 가져 오는 것은 문제"라고 말했다고, 산케이신문이 오늘 보도했습니다.

일본 장관과 여당의원의 이 같은 문제 제기는, 군 위안부 제도의 강제성 자체를 부정하려는 시도로 풀이됩니다.
  • 일 각료·의원, 일어사전에 군 위안부 강제성 삭제 압박
    • 입력 2014-10-18 10:31:45
    • 수정2014-10-18 14:08:57
    국제
일본 교육장관과 여당의원이 군 위안부 제도의 강제성을 적시한 자국 국어사전을 수정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어제 중의원 문부과학위원회에서 시모무라 하쿠분 문부과학상은 "표현의 자유는 존중되어야 하지만, 잘못된 설명을 교육현장으로 가져 오는 것은 문제"라고 말했다고, 산케이신문이 오늘 보도했습니다.

일본 장관과 여당의원의 이 같은 문제 제기는, 군 위안부 제도의 강제성 자체를 부정하려는 시도로 풀이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