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혼문제 다투다 아내 살해한 60대 징역 15년
입력 2014.10.18 (11:10) 사회
부산지법 형사합의5부는 이혼 문제로 말다툼하던 아내를 숨지게하고 시신을 유기하려 한 혐의로 62살 김 모 씨에게 징역 15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이 사건 직후 알리바이를 만들고, 시신을 유기해 사건 은폐를 시도하는 등 범행 후의 정황도 좋지 않아 엄벌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지난 6월 이혼 신청 후 별거 중인 아내를 숨지게한뒤 화물차 뒷자석에 옮겨놓고 유기할 방법을 찾다가 사위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 이혼문제 다투다 아내 살해한 60대 징역 15년
    • 입력 2014-10-18 11:10:35
    사회
부산지법 형사합의5부는 이혼 문제로 말다툼하던 아내를 숨지게하고 시신을 유기하려 한 혐의로 62살 김 모 씨에게 징역 15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이 사건 직후 알리바이를 만들고, 시신을 유기해 사건 은폐를 시도하는 등 범행 후의 정황도 좋지 않아 엄벌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지난 6월 이혼 신청 후 별거 중인 아내를 숨지게한뒤 화물차 뒷자석에 옮겨놓고 유기할 방법을 찾다가 사위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