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OK저축은행 배구단,17일 팬과 함께 출정식
입력 2014.10.18 (12:26) 수정 2014.10.18 (12:28) 연합뉴스
남자 프로배구 OK저축은행이 2014-2015 V리그 개막을 앞두고 팬과 함께 출정식을 했다.

OK저축은행은 17일 홈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성균관대와 평가전을 한 후 팬 미팅과 포토타임, 안전기원제 등을 열었다.

김세진 OK저축은행 감독은 "우승후보로 거론되는 건 쉽지만, 실제로 우승컵을 들어 올리는 건 쉽지 않은 일이다"라며 "최선을 다해 시즌을 치르고 기회가 오면 반드시 우승해 팬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OK저축은행은 지난 시즌 러시앤캐시란 이름으로 V리그에 처음 등장해 11승 19패(승점 34)로 7개구단 중 6위를 기록했다. 신생팀으로서는 준수한 성적이었다.

OK저축은행은 올 시즌 선두권을 위협할 복병으로 꼽히고 있다.

OK저축은행은 21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삼성화재와 시즌 첫 경기를 치른다.
  • OK저축은행 배구단,17일 팬과 함께 출정식
    • 입력 2014-10-18 12:26:21
    • 수정2014-10-18 12:28:15
    연합뉴스
남자 프로배구 OK저축은행이 2014-2015 V리그 개막을 앞두고 팬과 함께 출정식을 했다.

OK저축은행은 17일 홈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성균관대와 평가전을 한 후 팬 미팅과 포토타임, 안전기원제 등을 열었다.

김세진 OK저축은행 감독은 "우승후보로 거론되는 건 쉽지만, 실제로 우승컵을 들어 올리는 건 쉽지 않은 일이다"라며 "최선을 다해 시즌을 치르고 기회가 오면 반드시 우승해 팬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OK저축은행은 지난 시즌 러시앤캐시란 이름으로 V리그에 처음 등장해 11승 19패(승점 34)로 7개구단 중 6위를 기록했다. 신생팀으로서는 준수한 성적이었다.

OK저축은행은 올 시즌 선두권을 위협할 복병으로 꼽히고 있다.

OK저축은행은 21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삼성화재와 시즌 첫 경기를 치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