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역삼동 호텔 공사장서 불…소방당국 “인명피해 없어”
입력 2014.10.18 (19:05) 수정 2014.10.18 (22:09) 연합뉴스
18일 오후 5시 56분께 서울 강남구 역삼동 신논현역 근처 3층짜리 호텔 건물 신축 공사장 지하에서 불이 나 20여 분만인 오후 6시 20분께 진화됐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불은 공사장 지하 1층에서 시작됐다.

소방당국은 "공사장 근로자들이 오후 5시께 이미 퇴근해 화재 현장에 사람이 없어 현재로서는 인명피해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다만 이 불로 검은 연기가 높이 솟아오르면서 주변 호텔과 주상복합건물에 있던 시민들이 놀라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공사장 지하 1층에 쌓여 있던 건물 자재용 스티로폼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 역삼동 호텔 공사장서 불…소방당국 “인명피해 없어”
    • 입력 2014-10-18 19:05:45
    • 수정2014-10-18 22:09:11
    연합뉴스
18일 오후 5시 56분께 서울 강남구 역삼동 신논현역 근처 3층짜리 호텔 건물 신축 공사장 지하에서 불이 나 20여 분만인 오후 6시 20분께 진화됐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불은 공사장 지하 1층에서 시작됐다.

소방당국은 "공사장 근로자들이 오후 5시께 이미 퇴근해 화재 현장에 사람이 없어 현재로서는 인명피해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다만 이 불로 검은 연기가 높이 솟아오르면서 주변 호텔과 주상복합건물에 있던 시민들이 놀라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공사장 지하 1층에 쌓여 있던 건물 자재용 스티로폼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