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판교 공연장 붕괴 사고
도로변 환풍구 ‘안전 장치’ 없어…대책 시급
입력 2014.10.18 (21:18) 수정 2014.10.18 (22:3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 사고가 더 충격적인 이유 가운데 하나는, 우리 주변에 환풍구가 많고, 또 그 위로 걸어다닌 경험도 있기 때문일 겁니다.

안전 법규도 제대로 없고, 또 있는 것도 잘 안 지키는 탓에, 이번 사고가 정말 남의 일이 아닙니다.

홍성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사고 현장 인근의 다른 환풍구.

안전 울타리가 없고 높이가 인도와 별 차이가 없어 덮개 위로 사람들이 종종 걸어다닙니다.

<녹취> 주변 상인 : "여기 길이 없으니까 사람이 빨리 가려고 여기로 지나가지. 빽 돌아가기 귀찮으니까."

울타리가 없는 건 다른 지하 시설 환풍구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이곳은 도심에서 흔히 보이는 지하철 환풍구인데요, 사실상 인도처럼 쓰이고 있는데 주의 문구조차 찾을 수 없습니다.

안전 울타리가 없는 건 관련 규정이 없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최정삼(이사/한국건설품질연구원) : "환풍구에 안전장치나 펜스를 설치해야 한다는 규정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하중을 제대로 계산하지 않고 시공하는 것도 문제입니다.

사고 현장 인근에 있는 두 개의 환풍구.

규모가 작은 환풍구에는 하중을 견디는 철제 지지대가 1미터 간격으로 설치돼 있지만, 규모가 더 큰 환풍구에는 아예 없습니다.

환풍구 덮개는 정부 고시에 따라 일반 지붕과 같은 하중을 견딜 수 있게 시공해야 하지만 잘 지켜지지 않는 겁니다.

<인터뷰> 서규석(한국건축구조기술사회 회장) : "메인 건물은 아니고 부속된 부분이라도 구조 안전을 확인해야 하는데 그 부분을 인위적으로 현장에서 판단해서 시공한 거죠."

우리 주변 곳곳에 설치돼 있는 지하시설 환풍구, 또다른 사고를 막기 위해선 안전 규정 정비와 준수가 시급합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도로변 환풍구 ‘안전 장치’ 없어…대책 시급
    • 입력 2014-10-18 21:20:09
    • 수정2014-10-18 22:31:21
    뉴스 9
<앵커 멘트>

이번 사고가 더 충격적인 이유 가운데 하나는, 우리 주변에 환풍구가 많고, 또 그 위로 걸어다닌 경험도 있기 때문일 겁니다.

안전 법규도 제대로 없고, 또 있는 것도 잘 안 지키는 탓에, 이번 사고가 정말 남의 일이 아닙니다.

홍성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사고 현장 인근의 다른 환풍구.

안전 울타리가 없고 높이가 인도와 별 차이가 없어 덮개 위로 사람들이 종종 걸어다닙니다.

<녹취> 주변 상인 : "여기 길이 없으니까 사람이 빨리 가려고 여기로 지나가지. 빽 돌아가기 귀찮으니까."

울타리가 없는 건 다른 지하 시설 환풍구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이곳은 도심에서 흔히 보이는 지하철 환풍구인데요, 사실상 인도처럼 쓰이고 있는데 주의 문구조차 찾을 수 없습니다.

안전 울타리가 없는 건 관련 규정이 없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최정삼(이사/한국건설품질연구원) : "환풍구에 안전장치나 펜스를 설치해야 한다는 규정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하중을 제대로 계산하지 않고 시공하는 것도 문제입니다.

사고 현장 인근에 있는 두 개의 환풍구.

규모가 작은 환풍구에는 하중을 견디는 철제 지지대가 1미터 간격으로 설치돼 있지만, 규모가 더 큰 환풍구에는 아예 없습니다.

환풍구 덮개는 정부 고시에 따라 일반 지붕과 같은 하중을 견딜 수 있게 시공해야 하지만 잘 지켜지지 않는 겁니다.

<인터뷰> 서규석(한국건축구조기술사회 회장) : "메인 건물은 아니고 부속된 부분이라도 구조 안전을 확인해야 하는데 그 부분을 인위적으로 현장에서 판단해서 시공한 거죠."

우리 주변 곳곳에 설치돼 있는 지하시설 환풍구, 또다른 사고를 막기 위해선 안전 규정 정비와 준수가 시급합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