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에볼라 바이러스’ 확산 비상
미군, ‘국내 에볼라 신속 대응단’ 구성
입력 2014.10.20 (04:32) 수정 2014.10.20 (16:45) 국제
미군이 자국 내 에볼라 대응을 강화하는 위해 30명으로 구성된 '신속대응단'을 구성합니다.

미 국방부는 성명을 통해 의사 5명과 간호사 20명, 전염병 통제 전문가 5명으로 대응단을 만들어 북부사령부에 배속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대응단은 텍사스 주 샘휴스턴 기지에서 일주일가량 교육을 받은 뒤 한달 동안 파견 대기 상태에 들어갑니다.

국방부는 다만, 대응단을 국외로 보내지는 않을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미군은 에볼라 퇴치를 위해 아프리카에 4천 명을 파병하겠다는 방침이며, 이미 약 5백 명의 미군이 라이베리아와 세네갈에 파견돼 있습니다.
  • 미군, ‘국내 에볼라 신속 대응단’ 구성
    • 입력 2014-10-20 04:32:28
    • 수정2014-10-20 16:45:01
    국제
미군이 자국 내 에볼라 대응을 강화하는 위해 30명으로 구성된 '신속대응단'을 구성합니다.

미 국방부는 성명을 통해 의사 5명과 간호사 20명, 전염병 통제 전문가 5명으로 대응단을 만들어 북부사령부에 배속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대응단은 텍사스 주 샘휴스턴 기지에서 일주일가량 교육을 받은 뒤 한달 동안 파견 대기 상태에 들어갑니다.

국방부는 다만, 대응단을 국외로 보내지는 않을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미군은 에볼라 퇴치를 위해 아프리카에 4천 명을 파병하겠다는 방침이며, 이미 약 5백 명의 미군이 라이베리아와 세네갈에 파견돼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