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은행들, 정기예금 우대금리 인하…대출금리 인상
입력 2014.10.20 (06:14) 수정 2014.10.20 (06:2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시중은행들이 정기 예금의 우대금리를 무더기로 낮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하지만 반대로 대출금리는 올렸습니다.

이소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은행들이 시장금리가 내린 것보다 더 예금금리를 낮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민은행의 대표 예금상품인 수퍼정기예금의 경우 지난해 말 기준 기본금리는 연 2.3%에 우대금리 0.3%를 더해 최고금리가 2.6% 였습니다.

이 상품의 현재 기본금리는 연 2.1%, 최고 금리는 연 2.18%까지 떨어졌습니다.

예금금리는 기본금리에 은행이 자체적으로 조절하는 우대금리를 더해 결정되는데, 국민은행이 0.3%포인트였던 우대금리를 0.08%포인트로 대폭 낮춘 것이 인하 폭을 키운 겁니다.

국내최대 예금인 신한은행의 S드림정기예금 역시 지난해 말 최고 금리가 연 2.7%였지만 현재는 2.15%에 불과합니다.

우대금리를 기존의 0.2%포인트에서 0.05%포인트로 크게 줄였기 때문입니다.

은행들의 예금 최고금리 하락폭은 국민이 0.42%, 신한이 0.55%, 외환이 0.4%, SC 0.5%포인트 등입니다.

은행권이 대출금리의 기본으로 삼는 코픽스의 올해 하락폭 0.39%포인트보다 훨씬 큽니다.

하지만 은행들은 대출의 경우 가산금리를 올 4월과 5월 두 차례 0.2%포인트씩 올렸습니다.

정부는 경기를 살리자고 기준금리를 내렸지만 은행들의 이중적 행태에 그 취지가 무색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소정입니다.
  • 은행들, 정기예금 우대금리 인하…대출금리 인상
    • 입력 2014-10-20 06:15:34
    • 수정2014-10-20 06:20:2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시중은행들이 정기 예금의 우대금리를 무더기로 낮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하지만 반대로 대출금리는 올렸습니다.

이소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은행들이 시장금리가 내린 것보다 더 예금금리를 낮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민은행의 대표 예금상품인 수퍼정기예금의 경우 지난해 말 기준 기본금리는 연 2.3%에 우대금리 0.3%를 더해 최고금리가 2.6% 였습니다.

이 상품의 현재 기본금리는 연 2.1%, 최고 금리는 연 2.18%까지 떨어졌습니다.

예금금리는 기본금리에 은행이 자체적으로 조절하는 우대금리를 더해 결정되는데, 국민은행이 0.3%포인트였던 우대금리를 0.08%포인트로 대폭 낮춘 것이 인하 폭을 키운 겁니다.

국내최대 예금인 신한은행의 S드림정기예금 역시 지난해 말 최고 금리가 연 2.7%였지만 현재는 2.15%에 불과합니다.

우대금리를 기존의 0.2%포인트에서 0.05%포인트로 크게 줄였기 때문입니다.

은행들의 예금 최고금리 하락폭은 국민이 0.42%, 신한이 0.55%, 외환이 0.4%, SC 0.5%포인트 등입니다.

은행권이 대출금리의 기본으로 삼는 코픽스의 올해 하락폭 0.39%포인트보다 훨씬 큽니다.

하지만 은행들은 대출의 경우 가산금리를 올 4월과 5월 두 차례 0.2%포인트씩 올렸습니다.

정부는 경기를 살리자고 기준금리를 내렸지만 은행들의 이중적 행태에 그 취지가 무색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소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