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ICT 올림픽’ ITU 전권회의 개막…3주간 일정 시작
입력 2014.10.20 (06:32) 수정 2014.10.20 (17:44) 연합뉴스
'정보통신기술(ICT)의 올림픽'으로 불리는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전권회의가 20일 부산에서 개회식을 갖고 3주간의 일정에 돌입했다.

전권회의는 이날 오전 부산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하마둔 뚜레 ITU 사무총장,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서병수 부산시장 등 국내외 고위인사와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 등 170여개국 3천여명(장·차관급 140여명 포함)의 대표단이 참석한 가운데 개회식을 갖고 본격적인 일정에 들어갔다.

4년마다 열리는 ITU 전권회의는 193개 회원국의 ICT 분야 장관이 대표로 참석하는 ITU 최고위 의사결정회의. 우리나라가 ITU 전권회의를 개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아시아에서는 일본(1994년)에 이어 두 번째다.

박 대통령은 개회식 기념연설을 통해 "앞으로 전기통신과 ICT가 지역과 국가, 성별과 계층을 뛰어넘어 모든 인류의 인권 향상과 복지 증진을 위한 기술이 될 수 있도록 국제사회가 정보통신 격차 해소를 위해 적극 나설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초연결 디지털 혁명이 국가간·지역간 정보통신 격차를 더욱 확대할 것이라는 우려에 대비해야 한다"며 "이번 회의를 계기로 인류 모두가 초연결 디지털 혁명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국제협력과 행동이 구체화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최양희 미래부장관은 환영사에서 "이번 전권회의에서는 최신 ICT 기술 개발 및 산업발전을 위해 논의하는 동시에 ICT의 혜택에서 누구도 소외되지 않도록 개도국의 인프라를 확충하고, 안전하고 건전한 ICT 활용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ITU 차원의 해법을 함께 고민하고 만들어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반기문 UN 사무총장은 영상 메시지에서 "ICT는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핵심요소"라며 "새 개발의제를 수립하고 새로운 기후변화 협정을 위해 다같이 노력중인 현 시점에서 전 세계 모두를 위한 접근성을 높이고 지속가능한 미래를 실현시킬 수 있도록 ICT 기술을 활용하는 데에 협력을 지속해 나갔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하마둔 뚜레 ITU 사무총장은 서아프리카 지역을 휩쓰는 에볼라 바이러스의 심각성을 언급하면서 "이번 전권회의에서 ICT를 활용한 에볼라 확산 방지책을 논의한 뒤 그 결과를 토대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게 구체적인 제안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개회사 처음과 끝에 한국어로 "여러분 사랑합니다", "대한민국 박근혜 대통령님 환영합니다" 등을 언급해 참석자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전권회의는 개회식에 이어 이날 오후 1차 본회의를 열어 민원기 의장 예정자를 전권회의 의장으로 공식 추대한후 한국 수석대표인 최양희 미래부 장관의 정책연설을 듣는 것을 시작으로 23일까지 각국 수석대표의 정책연설을 듣는다.

최장관과 하마둔 뚜레 ITU사무총장, 민원기 의장 및 서병수 부산시장은 이날 오후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회의의 의제와 방향을 설명하며, 저녁에는 2천여명의 각국 대표단을 초청한 가운데 공식 환영만찬을 베푼다.

전권회의는 내달 7일까지 본회의와 분과위원회 회의를 계속 열어 ▲ 인터넷 공공정책 ▲ 기후변화·환경보호 이슈와 ICT의 역할 ▲ 사이버 보안 ▲ 온라인 아동보호 ▲ 선진국-개발도상국 간 정보격차 해소 ▲ ICT에서의 양성평등 ▲ 장애인의 ICT 접근성 확보 등의 의제를 집중 논의한다.

각국 대표단은 이번 전권회의에서 논의된 결과를 내달 7일 폐회식에서 최종의정서 형태로 채택하게 된다.

부산 전권회의에서는 ITU 조직의 수장인 차기 사무총장을 포함한 65개의 고위직 및 이사국도 선출한다. 한국은 아시아지역에 할당된 이사국으로 다시 선출될 것으로 전망되며, 이동통신·IPTV 등 ICT의 국제표준을 결정하는 직책인 ITU 표준화 총국장에 이재섭 카이스트 IT융합연구소 연구위원이 출마해 당선여부가 주목된다.

최양희 미래부장관은 전권회의 기간에 30여개국 정부 대표단과 양자면담을 갖고 ICT 현안을 논의하고, 다른 나라 정부 대표단도 각기 양자 또는 다자회담을 갖고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어서 활발한 ICT 외교가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전권회의에서는 내·외국인이 참여할 수 있는 특별행사도 다채롭게 마련된다.

우리나라의 ICT 분야 글로벌 위상 제고와 유망 중소·벤처기업의 해외 진출 촉진을 위해 개최되는 국내 최대 ICT 전시회인 '월드 IT쇼'와 '해외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가 이날부터 23일까지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열린다.

미래 이동통신(5G) 준비 현황과 주요 이슈를 논의하는 '5G Global Summit'(20∼21일), 빅데이터의 미래 전망을 제시하는 '빅데이터 월드 컨벤션'(22∼23일) 등이 진행된다.

ICT 분야의 국내·외 저명인사와 최고경영자(CEO)들이 창조경제의 성과와 과제를 논의하는 '글로벌 ICT 프리미엄 포럼'(27∼28일), '클라우드 엑스포'(27∼29일), '헬스 IT융합 전시회'(27∼29일) 등도 마련된다.

주말에는 '부산불꽃축제'(24∼25일), 문화 토크쇼 'U-클린콘서트'(25일), K팝을 비롯해 아시아 지역 유명가수들이 참여하는 대중음악 축제 '아시아송페스티벌'(11월 2일) 등 온가족이 즐길 수 있는 문화행사도 열린다.
  • ‘ICT 올림픽’ ITU 전권회의 개막…3주간 일정 시작
    • 입력 2014-10-20 06:32:21
    • 수정2014-10-20 17:44:55
    연합뉴스
'정보통신기술(ICT)의 올림픽'으로 불리는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전권회의가 20일 부산에서 개회식을 갖고 3주간의 일정에 돌입했다.

전권회의는 이날 오전 부산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하마둔 뚜레 ITU 사무총장,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서병수 부산시장 등 국내외 고위인사와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 등 170여개국 3천여명(장·차관급 140여명 포함)의 대표단이 참석한 가운데 개회식을 갖고 본격적인 일정에 들어갔다.

4년마다 열리는 ITU 전권회의는 193개 회원국의 ICT 분야 장관이 대표로 참석하는 ITU 최고위 의사결정회의. 우리나라가 ITU 전권회의를 개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아시아에서는 일본(1994년)에 이어 두 번째다.

박 대통령은 개회식 기념연설을 통해 "앞으로 전기통신과 ICT가 지역과 국가, 성별과 계층을 뛰어넘어 모든 인류의 인권 향상과 복지 증진을 위한 기술이 될 수 있도록 국제사회가 정보통신 격차 해소를 위해 적극 나설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초연결 디지털 혁명이 국가간·지역간 정보통신 격차를 더욱 확대할 것이라는 우려에 대비해야 한다"며 "이번 회의를 계기로 인류 모두가 초연결 디지털 혁명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국제협력과 행동이 구체화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최양희 미래부장관은 환영사에서 "이번 전권회의에서는 최신 ICT 기술 개발 및 산업발전을 위해 논의하는 동시에 ICT의 혜택에서 누구도 소외되지 않도록 개도국의 인프라를 확충하고, 안전하고 건전한 ICT 활용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ITU 차원의 해법을 함께 고민하고 만들어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반기문 UN 사무총장은 영상 메시지에서 "ICT는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핵심요소"라며 "새 개발의제를 수립하고 새로운 기후변화 협정을 위해 다같이 노력중인 현 시점에서 전 세계 모두를 위한 접근성을 높이고 지속가능한 미래를 실현시킬 수 있도록 ICT 기술을 활용하는 데에 협력을 지속해 나갔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하마둔 뚜레 ITU 사무총장은 서아프리카 지역을 휩쓰는 에볼라 바이러스의 심각성을 언급하면서 "이번 전권회의에서 ICT를 활용한 에볼라 확산 방지책을 논의한 뒤 그 결과를 토대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게 구체적인 제안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개회사 처음과 끝에 한국어로 "여러분 사랑합니다", "대한민국 박근혜 대통령님 환영합니다" 등을 언급해 참석자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전권회의는 개회식에 이어 이날 오후 1차 본회의를 열어 민원기 의장 예정자를 전권회의 의장으로 공식 추대한후 한국 수석대표인 최양희 미래부 장관의 정책연설을 듣는 것을 시작으로 23일까지 각국 수석대표의 정책연설을 듣는다.

최장관과 하마둔 뚜레 ITU사무총장, 민원기 의장 및 서병수 부산시장은 이날 오후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회의의 의제와 방향을 설명하며, 저녁에는 2천여명의 각국 대표단을 초청한 가운데 공식 환영만찬을 베푼다.

전권회의는 내달 7일까지 본회의와 분과위원회 회의를 계속 열어 ▲ 인터넷 공공정책 ▲ 기후변화·환경보호 이슈와 ICT의 역할 ▲ 사이버 보안 ▲ 온라인 아동보호 ▲ 선진국-개발도상국 간 정보격차 해소 ▲ ICT에서의 양성평등 ▲ 장애인의 ICT 접근성 확보 등의 의제를 집중 논의한다.

각국 대표단은 이번 전권회의에서 논의된 결과를 내달 7일 폐회식에서 최종의정서 형태로 채택하게 된다.

부산 전권회의에서는 ITU 조직의 수장인 차기 사무총장을 포함한 65개의 고위직 및 이사국도 선출한다. 한국은 아시아지역에 할당된 이사국으로 다시 선출될 것으로 전망되며, 이동통신·IPTV 등 ICT의 국제표준을 결정하는 직책인 ITU 표준화 총국장에 이재섭 카이스트 IT융합연구소 연구위원이 출마해 당선여부가 주목된다.

최양희 미래부장관은 전권회의 기간에 30여개국 정부 대표단과 양자면담을 갖고 ICT 현안을 논의하고, 다른 나라 정부 대표단도 각기 양자 또는 다자회담을 갖고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어서 활발한 ICT 외교가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전권회의에서는 내·외국인이 참여할 수 있는 특별행사도 다채롭게 마련된다.

우리나라의 ICT 분야 글로벌 위상 제고와 유망 중소·벤처기업의 해외 진출 촉진을 위해 개최되는 국내 최대 ICT 전시회인 '월드 IT쇼'와 '해외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가 이날부터 23일까지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열린다.

미래 이동통신(5G) 준비 현황과 주요 이슈를 논의하는 '5G Global Summit'(20∼21일), 빅데이터의 미래 전망을 제시하는 '빅데이터 월드 컨벤션'(22∼23일) 등이 진행된다.

ICT 분야의 국내·외 저명인사와 최고경영자(CEO)들이 창조경제의 성과와 과제를 논의하는 '글로벌 ICT 프리미엄 포럼'(27∼28일), '클라우드 엑스포'(27∼29일), '헬스 IT융합 전시회'(27∼29일) 등도 마련된다.

주말에는 '부산불꽃축제'(24∼25일), 문화 토크쇼 'U-클린콘서트'(25일), K팝을 비롯해 아시아 지역 유명가수들이 참여하는 대중음악 축제 '아시아송페스티벌'(11월 2일) 등 온가족이 즐길 수 있는 문화행사도 열린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